뉴스
2020년 04월 09일 14시 22분 KST

텔레그램 등 디지털 성범죄로 221명이 검거되고 32명이 구속됐다

n번방 운영자 갓갓은 여전히 잡히지 않고 있다.

뉴스1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최소 74명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   

텔레그램 등에서 이뤄진 디지털 성범죄와 관련해 경찰이 9일까지 총 221명을 검거하고, 32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청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본부는 이날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221명 중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씨처럼 아동·청소년을 포함한 여성을 공갈·협박해 성착취물을 촬영한 뒤 제작·유포한 인원은 모두 117명으로 운영자 9명, 유포자 14명, 소지자 94명으로 파악됐다.

또 제작영상을 확보해 또 다른 방을 만들어서 판매하거나 재유포한 경우는 모두 15명으로 채팅방 등 운영자가 10명, 유포자가 1명, 소지자가 4명으로 확인됐다.

불법촬영 영상이나 합의되지 않은 성관계 영상을 1대1 채팅을 통해 유통한 49명도 덜미가 잡혔다. 운영자 24명, 유포자 24명, 소지자 1명이다.

여성 아이돌그룹 사진·영상을 활용한 딥페이크 합성물을 유포한 디지털성범죄로는 40명이 입건됐다.

 

갓갓에 대한 수사 진행 중 

 

박사 조씨, ‘와치맨’ 전모씨(38)와 함께 n번방 운영자로 악명이 높은 ‘갓갓’에 대한 수사는 여전히 진행 중인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여러 자료를 맞춰보면서 수사 중인 상황”이라고 밝혔다. 앞서 민갑룡 청장이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상당히 의미 있게 접근한 상태”라고 한 언급처럼 한걸음씩 나아가고 있다는 설명이다. 

뉴스1
대전여성단체 연합 회원들이 3월 30일 오전 대전지방검찰청 앞에서 텔레그램 N번방 이용자 강력 처벌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마치고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성착취물 사건과 관련해 자수자는 1주일 새 겨우 1명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지방에서 1명이 추가로 자수했고,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앞선 자수자는 서울에서 3명, 전남에서 1명이었다.

경찰은 또 자경단을 자처하면서 성착취물 이용 의심자 신상을 폭로하는 채팅방을 운영하던 ‘주홍글씨‘, ‘중앙정보부’ 등 채팅방 운영자에 대해서도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제보자, 피해자에게서 내용을 파악했고, 책임수사관서를 지정해 몇개 채널에 대해서 모니터링과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조씨 외 추가적인 신상공개는 아직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범행에 가담했더라도) 미성년자는 신상공개가 되지 않으며, 각 지방청 신상공개위원회에서 공개 여부를 결정하기 때문에 건별로 진행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