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하가 수백년 생을 마감하는 곳, 다이아몬드 비치에 가다

빙하는 겨울철에 내린 눈이 여름철에 녹는 양보다 많으면 눈이 미처 녹기 전에 그 위에 눈이 쌓이고 쌓여서 생성됩니다. 요즘은 지구 온난화가 심해져 빙하가 새로 생성되는 속도보다 녹는 속도가 더 빨라 지구적 문제가 되고 있지요. 빙하는 이렇게 추워야 하기 때문에 추운 극지방에나 가야 볼 수 있는 신비한 자연현상입니다.

그래도 다행히 북극이나 남극까지 가지 않아도 아주 높은 산이나 위도가 높은 지역에 가면 빙하를 만날 수 있는 곳이 많은데 이번에 제가 간 아이슬란드가 대표적입니다. 그린란드처럼 큰 대륙빙하는 아니지만 빙모(氷帽)라고 부르는 제법 큰 빙하지역이 아이슬란드에는 형성되어 있고 그 가장 큰 빙하지역을 ‘바트나요쿨(Vatnajökull)’이라고 부릅니다.

빙하는 위에 쌓이는 눈의 무게 때문에 중력 방향으로 이동을 하지요. 아이슬란드는 섬이기 때문에 그렇게 1년에 몇 미터씩 이동한 빙하들은 결국 바다로 향하게 되고, 바다에서 빙하로서의 생을 마감하게 됩니다. 아이슬란드 남동부 바트나요쿨 지역의 빙하호수인 요쿨살론(Jökulsárlón)까지 떠밀려온 빙하들은 큰 비가 오거나 바람이 불어 홍수가 나면 다시 바다로 밀려나가게 됩니다. 영겁의 세월을 그렇게 ‘생성과 소멸’을 반복한 현장인 이곳을 아이슬란드에 가면 꼭 가봐야 할 텐데요.

빙하가 호수에서 바다로 나갈 때 운 좋은 녀석들은 파도에 밀려 해안가에 잠시 머물러 있기도 합니다. 빙하의 생명연장이라고도 할 수 있을 텐데요. 온갖 모양의, 또 다양한 크기의 빙하 조각들이 화산재가 쌓여 만들어진 검은 해안에 널브러져 있는 모습은 지구 같지 않은, 참 신비한 광경입니다. 그렇게 해변에 있는 빙하들이 보석처럼 눈부시게 아름다워 이 해변을 ‘다이아몬드 비치’라고 부르는데 세상 어느 해변보다 아름다운 곳이지요.

수백년을 살아왔을 빙하가 죽기 전 찬란하게 빛나는 모습. 그 처연하지만 그렇기에 더 매혹적인 빙하 조각들의 모습은 생성과 소멸에 대한 묘한 감흥을 불러일으키에 충분하고, 또 사람을 홀리게도 만듭니다. 저 같은 사진쟁이들은 또 다이아몬드 같은 빙하 조각의 모습을 파도와 함께 장노출로 촬영하느라 시간 가는 줄 모르는 곳이기도 하지요.

이번 1월 아이슬란드 여행에서 이 다이아몬드 비치와 요쿨살론에 오롯이 3일을 투자하였는데요. 제가 도착하기 5일 전 홍수가 나서 요쿨살론(호수)의 빙하들이 많이 바다로 밀려나오는 바람에 해변에는 수북하게 빙하가 쌓여 있었습니다. 덕분에 지난 10월보다 훨씬 더 다양한 모습의 빙하들을 만날 수 있었어요. 또 언제가 될지 모르지만 다음에 이곳을 찾게 되면 그때 만난, 그리고 이렇게 사진으로 담은 빙하들은 흔적도 없이 사라지고 또 다른 빙하들이 해변에 밀려와 있겠지요. 그렇게 영원하지 않기에 더 가치있는 아이슬란드의 보석 같은 빙하들. 이번 여행에서 담은 빙하들의 마지막 찬란한 모습을 소개해 봅니다 :)

우쓰라
바트나요쿨의 거대한 빙하 지대. 위로는 눈이 쌓이고 쌓여 새로운 빙하가 생성되고 아래의 빙하는 밀려서 바다 쪽으로 이동하게 됩니다.
우쓰라
그렇게 수백년을 느릿느릿 이동한 빙하들은 이윽고 이 빙하호수인 요쿨살론에 다다르게 되지요.
우쓰라
잠시동안의 정착이랄까요. 그렇게 호수에 있던 빙하들은 또 큰 바람이 불거나 홍수가 나면 바다로 떠밀려가며 마침내 생을 마감합니다.
우쓰라
이렇게 빙하들이 저승(?) 가기 전 잠시 쉬었다 가는 다이아몬드 비치는 많은 사람들이 찾아오는 명소가 되었습니다.
우쓰라
마지막 모습을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봐주니 빙하에게 생을 마감하는 시간이 그렇게 외롭지만은 않을 거예요.
우쓰라
다이아몬드 비치에서는 운이 좋다면 정말 각양각색의 빙하 조각들을 만날 수 있습니다.
우쓰라
이렇게 조각이라 부르기 힘든 덩어리가 큰 빙하들도 종종 볼 수 있는데요. 이런 큰 녀석들은 다리를 기준으로 오른편에 있는 해변에 많이 있습니다. 오른쪽 해변이 파도가 약하기 때문이지요.
우쓰라
위 빙하를 클로즈업해 촬영해 본 모습입니다. 어쩜 이렇게 신비한 색과 또 결을 갖고 있는 걸까요? 어떤 위대한 조각가도 흉내낼 수 없는 세월이 만든 예술품입니다. 이 커다란 빙하조차 또 언제 해변에서 밀려나 바다에서 사라질 지 아무도 모를 일입니다. 그래서 이렇게 사진으로 담은 빙하의 모습은 지구 역사의 기록이요. 또 촬영이란 행위는 영원히 이 보석을 소장하게 되는 작업이기도 합니다.
우쓰라
파도가 거의 없다시피한 오른쪽 해변에 비해 다리 너머 왼쪽 해변의 파도는 제법 거셉니다. 그래서 제법 큰 빙하들도 파도에 쓸려 점점 바다로 향하게 됩니다.
우쓰라
운 좋게 해변 안쪽까지 밀려 와 느긋하게 바다를 바라보고 있는 듯한 이 녀석도 언젠가 곧 파도에 휩쓸려 생을 마감하게 될 것입니다.
우쓰라
해변 쪽의 빙하조각들은 파도와 함께 생의 마지막 아우성을 치고 있습니다.
우쓰라
이곳에서 촬영을 한 3일 동안 그렇게 파도에 사라져 가는 빙하조각들을 수없이 보았지요.
우쓰라
그 모습은 참 처연하면서도 또 눈부시게 아름답습니다.
우쓰라
이 빙하조각은 뭔가 비장한 느낌까지 들더라구요.
우쓰라
빛을 받으면 황금색으로 물드는, 진짜 다이아몬드보다 더 빛나는 빙하 다이아몬드.
우쓰라
자신을 휩쓸고 가려는 파도와 함께, 또 그 순간 떠오르는 태양의 빛까지 받으며, 빙하가 생을 마감하는 순간은 이토록 황홀하게 아름답기만 합니다.
우쓰라
그렇기에 이 다이아몬드 비치는 사진가들에게는 참 멋진 촬영포인트요, 파도와 빙하조각이 만들어낸는 앙상블은 장노출로 촬영하면 좋은 매력적인 피사체입니다.
우쓰라
날씨가 아주 짖궂지 않다면 이 해변은 그렇게 무서운 파도가 치는 곳은 아닌데 그래도 장노출을 제대로 담으려면 장화를 신고 촬영하는 게 좋습니다. 이번에 함께 간 일행 중 한명은 이렇게 맨발로 들어가 촬영하는 투혼(?)을 불사르기도 했지요.
우쓰라
셔터스피드를 조금 느리게 설정하면 이렇게 빙하조각을 휩쓸고 가는 파도의 결이 눈으로 보는 것과는 다르게 표현됩니다.
우쓰라
그래서 이곳에서 사진을 찍다 보면 정말 시간 가는 줄 모르게 시간이 가게 됩니다.
우쓰라
사진 촬영을 목적으로 가는 분들이라면 날씨가 어찌 될 지 모르니, 또 길 건너 요쿨살론도 지긋이 봐야 하고, 그곳에서 출발하는 동굴투어, 빙하투어 등 꼭 즐겨야 할 액티비티도 많으니 다이아몬드 비치가 있는 스비나펠스요쿨 지역은 꼭 2~3일 정도를 할애하면 좋을 것입니다.
우쓰라
큰 빙하조각에게 "나도 곧 따라갈게요..."라고 속삭이고 있는 듯한 작은 빙하조각의 모습.
우쓰라
아무튼 이 다이아몬드 비치는 단지 '아름답다'라는 표현으로는 부족한 아우라가 있는 곳입니다. 짧은 일정으로 아이슬란드를 가시더라도 이곳은 꼭 한번 가보시길 바라며 빙하의 마지막 순간을 담은 포스트를 마칩니다 :)

이 글과 사진은 필자의 블로그에서 더 자세히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