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8월 12일 17시 55분 KST

정유미가 '혐한 논란' DHC에 초상권 사용 철회, 모델 활동 중단 요청했다

지난 2018년부터 DHC 코리아 모델로 활동 중이다.

DHC가 일본 내에서 운영 중인 방송국에서 혐한 발언이 나왔던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국내 광고 모델로 활동 중인 배우 정유미 측이 입장을 밝혔다.

뉴스1

정유미 소속사 에이스팩토리는 12일 오후 “DHC 본사 측 망언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라면서 DHC 한국 지사 측에 모델 활동 중단을 요청한 상태라고 밝혔다. 

에이스팩토리는 ” DHC KOREA와 정유미의 뷰티 모델 계약을 2018년에 체결했다”라며 ”정유미의 소셜미디어에 게재된 DHC제품 사진은 기존 광고 계약에 포함된 조항이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DHC 본사 측 발언에 중대한 심각성을 느껴 정유미의 초상권 사용 철회와 모델 활동 중단을 요청했으며 정유미 소셜미디어 내 DHC 관련 게시물도 삭제한 상태”라고 알렸다.

또 소속사는 ”해당 기업과의 재계약 역시 절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DHC가 운영 중인 DHC테레비의 프로그램 ‘진상 도라노몬 뉴스‘에서는 ”‘조센징’들은 한문을 썼는데 한문을 문자화시키지 못해서, 일본에서 만든 교과서로 한글을 배포했다. 일본인이 한글을 통일시켜서 지금의 한글이 됐다” 등의 혐한 발언이 그대로 전파를 탔다. 이후 이 사실이 JTBC 뉴스룸의 보도로 알려지자 한국에서는 DHC 제품 불매 운동이 벌어지기 시작했다.  

JTBC

이에 랄라블라와 롭스는 DHC 제품 판매 중단을 결정했고 올리브영은 DHC 제품을 매대 뒤쪽으로 진열하도록 전국 점포에 방침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DHC는 공식 인스타그램의 댓글창을 막아놓은 채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