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11월 23일 18시 19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11월 23일 18시 23분 KST

'중국 비하 논란' 돌체앤가바나가 거센 후폭풍을 맞닥뜨렸다

중국 내 불매 운동이 확산하고 있다.

이탈리아 패션하우스 돌체앤가바나가 중국에서 쏘아 올린 ‘인종차별 논란’이 거센 후폭풍을 맞닥뜨렸다.

가장 먼저 논란이 된 건, 돌체앤가바나가 상하이에서 열리는 패션쇼 홍보를 위해 공개한 영상이다. 제목은 ‘DG(돌체앤가바나)는 중국을 사랑해’.

이 영상은 빨간 드레스를 입은 중국인 여성이 젓가락으로 피자, 파스타, 카놀리 등을 먹으려 애를 쓰는 모습을 우스꽝스럽게 그려냈다. ”마치 이탈리아에 있는 느낌이 들겠지만, 당신은 중국에 있습니다”라는 중국인 남성의 해설도 흐른다. 웨이보 등에서는 이 영상이 ‘인종차별적‘이며 ‘중국 문화에 대한 모욕’이라는 비난 여론이 일었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돌체앤가바나의 공동 설립자이자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스테파노 가바나가 중국인 모델에게 모욕적인 발언을 했다는 의혹이 터졌다.

ASSOCIATED PRESS
스테파노 가바나. 

가바나는 ‘DG는 중국을 사랑해’ 영상에 문제를 제기하는 한 인스타그래머에게 ”지금부터 하는 인터뷰마다 중국은 똥 같은 나라라고 말하겠다. 중국은 무식하고 더러운 냄새가 난다”라고 받아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화를 담은 캡처 화면은 하이패션계의 표절 행태 등을 고발하는 인스타그램 계정 ‘다이어트 프라다’에 의해 빠르게 퍼졌다. 

가바나는 그 후 ”인스타그램 계정을 해킹당했다. 나는 중국을 사랑한다”라고 해명했지만, 장쯔이, 리빙빙 등 중국 연예인들이 패션쇼 불참은 물론, 불매까지 선언하자 돌체앤가바나는 결국 21일 오후 8시로 예정되어있던 상하이 패션쇼를 당일 취소하기에 이르렀다.

돌체앤가바나는 이어 ”우리는 상하이에서 우리의 역사와 비전을 담아 중국에 경의를 표하는 행사를 열고 싶었다. 단순한 패션쇼가 아니라 중국과 돌체앤가바나를 사랑하는 모든 이들을 향한 애정과 열정을 담은 행사였다. 오늘 벌어진 사태는 우리뿐만 아니라 이 행사를 실현시키기 위해 밤낮없이 일한 이들에게도 안타까운 일이다”라 공식 사과에 나섰지만 이들을 향한 분노는 사그라지지 않았다. 

돌체앤가바나 불매 운동은 온라인 쇼핑 플랫폼과 중국 내 백화점으로도 확산됐다. 글로벌 온라인 쇼핑 플랫폼 네타포르테, 육스, 미스터포터 등은 돌체앤가바나를 취급하지 않겠다고 밝혔고, 알리바바, JD닷컴, VIP숍, 카올라 등 중국 전자상거래 기업들도 사실상 돌체앤가바나 제품의 판매를 중단한 상태다. 

또한,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의하면 홍콩에 본사를 둔 백화점 레인크로포드는 홍콩, 중국 내 모든 지점에서 돌체앤가바나 매장을 폐쇄했고, 온라인 판매도 중단하기로 했다. 

주요 전자상거래 기업들이 보이콧을 선언한 23일, 돌체앤가바나의 두 설립자가 직접 사과에 나섰다. 도메니코 돌체와 스테파노 가바나는 돌체앤가바나 공식 웨이보에 이번 사태에 대한 사과 동영상을 게시하고 중국인들에게 용서를 구했다.

Weibo/dolceandgabbana

이 영상에서 두 사람은 ”지난 며칠간 이번 일에 대해 진지하게 반성했다. 우리는 다른 문화에 대해 존중하라고 배웠다. 우리가 중국 문화를 잘못 해석했다면 여러분에게 용서를 구하고 싶다. 전 세계 모든 중국인에게 사과를 전한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두 사람은 ”앞으로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라며 중국어로 ”미안하다”라고 사과했다. 

도메니코 돌체와 스테파노 가바나의 공식 사과에도 불구하고 돌체앤가바나의 중국 내 이미지 회복은 당분간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지금도 돌체앤가바나의 공식 웨이보, 인스타그램 등에는 중국인들의 댓글이 계속해서 달리고 있으며, 유명 인스타그래머들의 돌체앤가바나 불매 선언 역시 이어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