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총선거
2020년 03월 17일 16시 06분 KST

문석균이 경기 의정부갑 무소속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의 아들이다.

뉴스1
문희상 국회의장의 아들 문석균씨가 17일 오후 경기도 의정부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15총선 경기 의정부갑 무소속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문희상 국회의장의 아들인 문석균씨가 4·15 총선에서 경기 의정부갑 무소속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문씨는 17일 오후 의정부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정부 시민의 품속에서 자란 ‘진정한 의정부사람 문석균’으로 총선에 나서려고 합니다”라며 ”당당하고 떳떳하게 제21대 총선 출마를 선언합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씨는 ”‘정치인의 길을 가지 않겠다’고 거듭거듭 다짐했지만 결국 피할 수 없는 숙명이라는 것을 깨달았습니다”며 ”이제 두려워하거나 피하지 않고 의정부 시민의 이름으로 당당하게 맞닥뜨려 도전하겠습니다”고 밝혔다. 

문씨는 이 자리에서 더불어민주당의 공천에 대해 비판하기도 했다. 문씨는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를 사퇴해 억울했지만 이 또한 제가 감당할 부분이라고 생각하면서 시민과 당원에게 떳떳한 후보를 보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라고 말했다.

문씨는 ”그러나 더불어민주당은 의정부와 전혀 연고도 없는 후보를 공천했습니다”라며 ”더불어민주당은 이 같은 결정으로 의정부시민의 자존심을 무참히 짓밟았습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민주적인 절차, 공정한 경선’이라는 최소한의 요구를 했던 당원들을 배신, 참담함과 분노를 참기 어려웠습니다”고 토로했다.

문씨는 ”‘불구덩이에 뛰어든다’는 심정으로 오직 의정부와 의정부시민만을 바라보며 선거에 임해 승리하겠습니다”라며 ”반드시 살아서 의정부시민의 품으로 돌아가겠습니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앞서 문씨는 지난 1월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로 등록했으나 문 의장의 아들이라는 이유로 당 안팎에서 ‘지역구 세습’ 논란이 불거지자 출마를 포기했다. 의정부갑은 문 의장이 6선에 성공한 지역이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이 이 지역과 인연이 없는 영입 인재 오영환 전 소방관을 전략적으로 공천하자 문씨의 지지자를 중심으로 반발이 일며 문씨에 대한 무소속 출마 요구 목소리가 높아졌다. 

 

다음은 문석균씨의 4.15 총선 출마선언 전문이다.

 

존경하는 의정부 시민 여러분!

오늘 저는 당당하고 떳떳하게 제21대 총선 출마를 선언합니다.

자랑스러운 의정부시민이 계시기에 저는 그 어떤 두려움도 없이 이 자리에 섰습니다.

의정부시민의 품 속에서 자란 ‘진정한 의정부사람 문·석·균’으로 4.15 총선에 나서려고 합니다.

그렇습니다.

저는 문희상 국회의장의 아들입니다.

그러나 40년 전 초등학생이던 저는 새끼 빨갱이의 아들이었기도 합니다.

80년대 문희상 국회의장은 서슬 퍼런 군사정권에 맞서 싸웠습니다.

김대중 선생을 따른다는 이유로 접경지역인 의정부에서 새끼 빨갱이라고 손가락질 받았습니다.

수배 전단에 실린 아버지의 사진 때문에 놀림을 받던 저는 ‘새끼 빨갱이의 아들’ 문석균이었기도 합니다.

엄혹했던 시절 이 땅 민주주의에 송두리째 인생을 바쳤던 정치인의 장남 문석균은 청년 가장이었습니다.

가업인 서점을 지켰던 청년 사장이었습니다.

초중고를 의정부에서 다니며 의정부 시민과 더불어 살아가는 소시민이었습니다.

의정부 구석구석이 저의 놀이터였습니다.

이웃의 어른들이 저의 할아버지 할머니였고 부모님이었습니다.

정치인 아버지의 부재를 의정부시민의 품 속에서 잊고 살 수 있었습니다.

저 문석균의 삶은 어린 시절부터 수없이 많은 인생의 고리들이 정치와 연결되어 있었습니다.

정치인의 길을 가지 않겠다고 거듭거듭 다짐했지만 결국 피할 수 없는 숙명이라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이제 두려워하지 않겠습니다.

회피하지 않겠습니다.

의정부시민의 이름으로 당당하게 맞닥뜨려 도전하겠습니다.

존경하는 의정부시민 여러분!

지난 1월 23일 저는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를 사퇴했습니다.

억울했지만 이 또한 제가 감당할 부분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민주당 중앙당에 의정부시와 걸맞은, 의정부 시민과 당원동지들에게 떳떳한 후보를 보내달라고 간곡히 요청했습니다.

그러나 민주당은 의정부시와 전혀 연고도 없는 후보를 공천했습니다.

민주당의 이 같은 결정은 제일 먼저 의정부시민의 자존심을 무참히 짓밟은 것입니다.

또한 민주적 절차, 공정한 경선이라는 최소한의 요구를 했던 의정부갑 지역위원회 당원동지들을 배신한 것입니다.

결국 패배할 수밖에 없는 길을 가고 있습니다.

이러한 민주당의 폭거에 참담함과 분노를 참기 어려웠습니다.

의정부는 보수 성향이 강한 경기북부의 중심도시입니다.

제가 몸담았던 의정부갑 지역위원회는 지난 수십 년 간 고군분투하며 이곳에서 민주당의 가치와 정신을 지켜왔습니다.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세 분의 대통령을 만들었고, 국회의장을 배출했다는 긍지를 가지고 있습니다.

저 역시 당원이자 민주당 청년위원회 부위원장으로서 2012년 대선에서 혼신의 힘을 다했습니다.

대한민국 최대 청년단체인 한국JC 중앙회장의 경험을 모두 쏟아부었습니다.

마침내 두 번째 도전인 2017년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되었습니다.

의정부시갑 지역위원회 당원동지들과 함께 무척이나 기뻐했습니다.

그리고 민주당 정책위 부의장과 대통령직속 균형발전위원을 맡아 현 정부의 성공을 위해 열심히 달려왔습니다.

그럼에도 지금 무소속 출마를 결행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 처한 비통한 심정을 표현할 길이 없습니다.

더불어민주당에 묻고 싶습니다.

중앙당에서 내리꽂은 후보는 민주당을 위해, 현 정권 탄생을 위해 무엇을 했습니까.

민주당은 청년 인재영입으로 홍보만 하고, 그의 인생을 무책임하게 던져버린 것 아닙니까.

사랑하고 존경하는 의정부시민 여러분!

대한민국은 새로운 100년의 첫걸음을 시작했습니다.

의정부시의 정치도 중대 분수령을 맞이했습니다.

이번 4.15 총선은 의정부 정치가 1세대에서 2세대로 넘어가는 첫 발입니다.

지난 20년 간 의정부시는 군사도시의 이미지를 완전히 벗었습니다.

미군기지 100만평이 돌아왔습니다.

가히 천지개벽의 모습으로 발전하며 경기북부의 중심도시로 우뚝 섰습니다.

이제부터가 진짜 시작입니다.

이번에 선출되는 국회의원은 제2의 경기북부시대를 열어야 하는 막중한 책임을 짊어지게 됩니다.

의정부 새로운 르네상스의 시대를 향해 또 한 번 도약할 것인가, 단절되어 멈춰 설 것인가의 중대 기로에 서있습니다.

한반도 평화의 시대가 정착되면 의정부가 뒤로 돌아 맨 앞줄에 서게 됩니다.

우리 의정부시에 지난 세월의 발전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더 큰 발전과 희망이 성큼성큼 다가오고 있습니다.

이 새로운 의정부의 시대에 저 문석균은 목표가 있습니다.

꿈이 있습니다.

경기북부 평화특별자치도의 중심도시 의정부/ 의·양 통합/ 호원동 예비군 훈련장 이전/ 스포츠컴플렉스 건립/ 회룡IC 설치 등 새로운 의정부 시대의 구체적인 목표를 이뤄내고 싶습니다.

의정부시민 여러분!

더 큰 변화와 희망의 의정부 시대, ‘진정한 의정부 사람 문석균’이 시민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가고 싶습니다.

불구덩이에 뛰어든다는 심정으로 오직 의정부, 의정부 시민만을 바라보며 선거에 임해 승리하겠습니다.

반드시 살아서 의정부시민의 품으로 돌아오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