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5월 20일 11시 35분 KST

더불어민주당이 ‘윤미향 의혹’에 첫 공식입장을 내놨다

정의기억연대의 회계 감사 문제가 불거졌다

뉴스1
서울 여의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초선의원 의정연찬회에서 윤미향 당선인의 자리가 비어 있다. 2020.5.20

더불어민주당이 윤미향 당선자와 관련해 “정의기억연대의 회계부정 의혹과 관련해서 사실관계 확인이 먼저”라고 20일 밝혔다.

강훈식 수석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사실관계 확인이 먼저”라며 “정의연은 회계부정과 관련해 투명한 검증을 위해 외부기관을 통해 회계감사를 받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행안부를 비롯한 해당 기관의 감사도 있을 예정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은 정의연에서 요청한 외부 회계감사와 행안부 등 해당 기관의 감사 결과를 보고 종합적으로 판단해 이후 입장을 밝히도록 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윤 당선자가 개인계좌로 기부금을 받은 의혹 등에 대해선 별도로 언급하지 않았다.

뉴스1
2019년 1월29일 당시 윤미향 정의기억연대 대표가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故) 김복동 할머니 빈소 앞에서 기자설명회를 하고 있는 모습.

김해영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에서 “윤 당선자 관련 이 사안을 심각하게 보는 국민이 많아지고 있다”며 “이런 의혹들에 대해 검찰 수사 기다릴 게 아니라 신속히 진상 파악해 결과에 따른 판단과 조치 있어야 한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최고위원은 “윤 당선자가 과거 개인계좌로 받은 기부금에 대해 즉시 거래내용 공개하고 사용 내용 검증이 필요하다”며 “국민적 관심 사안이 된 만큼 의혹을 조속히 해소하고 진상 파악을 위한 윤 당선자의 성실한 협조를 당부한다”고 했다.

이해찬 대표는 윤 당선자와 관련한 공개적인 발언을 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