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6월 15일 12시 00분 KST

이해찬이 "민주당은 참을 만큼 참았다"며 상임위원장 단독 선출 의지를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은 단독으로 국회 상임위원장을 선출하겠다는 계획이다.

뉴스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1대 국회 원 구성 협상에 대해 “민주당은 지금까지 참을 만큼 참았고 할 수 있는 그 이상을 다 했다. 이제 민주당은 갈 길을 가겠다”며 단독으로 상임위원장을 선출해야 한다는 뜻을 거듭 밝혔다.

이해찬 대표는 15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21대 국회의 원 구성에 대해 민주당의 뜻은 분명하다. 단독으로라도 21대 국회를 일하는 국회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통합당에게 시간을 최대한 줬고 이번 총선에서 나타난 민의의 엄중함을 감내하면서 많은 양보를 했다”고 밝혔다. 국회법에서 정한 상임위원장 선출 기한은 지난 8일로 일주일이나 법정 시한을 넘겼지만 여야 협상에는 아직 진전이 없는 상태다.

‘법제사법위원장은 야당 몫’이라는 통합당 주장에 강하게 반박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민주당과 국민은 20대 국회에서 법사위를 가지고 통합당이 했던 무한한 정쟁과 발목잡기를 똑똑히 기억하고 있다”며 “통합당은 20대 국회를 식물국회로 만들었고 결국 동물국회로 마감하게 했다. 통합당은 법사위를 운운할 자격도, 염치도 없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박병석 국회의장에게도 상임위원장 선출을 요청했다. 이 대표는 “박병석 국회의장님에게도 민주당의 인내와 의지를 이해시키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어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도 “지난 본회의에서 약속한 대로 의장님께서는 오늘 본회의에서 상임위원장을 선출해달라”고 말했다.

박 의장은 지난 12일 본회의 일정을 한 차례 미뤄 협상 시간을 준 만큼 이날은 상임위원장 선출 건을 처리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11시 국회의장이 주재하는 양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막판 합의를 시도하고 불발될 경우 단독으로 상임위원장을 선출한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