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4월 21일 09시 37분 KST

치매에 걸린 할머니는 집 앞에 세워진 빨간 자동차에 꼬깃꼬깃한 지폐와 과자를 두고 갔다

통영 서피랑마을 인근에서 일어난 일이다.

지난 2월부터, 경상남도 통영시 명정동 서피랑마을 인근에 빨간 자동차를 주차하고 돌아오면 5만원권 지폐와 먹을 것이 놓여져 있는 일이 이어졌다. 다섯 차례나 이같은 일이 반복되자 빨간 자동차의 주인은 경찰에 신고했고, 뒷이야기가 밝혀졌다. 치매에 걸린 어머니가 아들의 자동차라고 생각해 한 일이었던 것이다.

경남 통영경찰서 광도지구대는 지난 14일 ”누군가가 승용차 손잡이에 5만원과 군것질거리를 끼워두고 갔다”는 신고를 받았다. 신고자는 지난 2월부터 해당 지역에 주차할 때마다 이같은 일이 5차례 반복됐다고 주장했다. 주차를 했다가 돌아오면 꼬깃꼬깃하게 접힌 지폐와 비닐봉지로 포장된 과자와 떡이 놓여 있는 식이었다.

myibean via Getty Images
자료사진.

경찰이 이에 인근 CCTV 영상을 확인한 결과, 이같은 일을 한 건 인근에 혼자 사는 A씨(86)였다. 치매 증상이 있는 A씨는 아들의 것과 색깔이 같은 빨간 자동차가 주차할 때마다 아들의 차라고 생각했고, 거동이 불편함에도 빨간 자동차가 주차돼 있을 때마다 다가와 차량을 만지고, 용돈과 먹을 것을 두고 갔다.

A씨는 어려운 형편 때문에 아들의 공부를 시키지 못한 것이 미안해서 이같은 행동을 했다고 밝혔다. 아들은 몇 년 전까지 A씨와 가까이 살았으나 개인적인 이유로 타지에 머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할머니에게 자초지종을 설명한 뒤 할머니가 두고 간 돈 21만원을 돌려줬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광고]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