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3월 11일 18시 45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3월 11일 18시 47분 KST

디어클라우드 나인이 故종현을 추억하며 눈물을 흘렸다

"작년에 사랑하는 친구가 세상을 떠났어요."

디어 클라우드 나인이 지난해 12월 세상을 떠난 故종현을 언급하며 눈물을 흘렸다. 

11일 방송된 MBC ‘일밤- 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 3라운드에서는 ‘매트릭스’의 정체가 드러났다.

마스크를 벗고 모습을 드러낸 나인은 ”작년에 사랑하는 친구가 세상을 떠났다. 그 이후로 삶이 무의미하게 느껴졌고 아직도 내 생활로 돌아오지는 못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노래할 때만큼은, 무대에 설 때만큼은 살아있다는 기분이 들어서 이 무대가 절실했다”라며 ”게다가 ‘복면가왕’은 가면을 쓰고 하기 때문에 오로지 제 목소리로만 여러분들께 제 음악을 들려드릴 수 있어서 굉장히 행복했다”고 덧붙였다.

나인이 언급한 ”사랑하는 친구”는 샤이니 종현이다. 나인은 지난해 12월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종현의 유서를 공개한 바 있다. 

이어진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나인은 ”그 친구가 입버릇처럼 (자기 노래를) 어디서든 불러달라고 했다. 아직은 용기가 나지 않아서 못 했다. 근데 언젠가 그 친구의 노래를 무대 위에서 부를 날이 온다면 그날 그 친구를 제대로 보낼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라며 종현을 추억했다. 

한편 나인은 앞으로 방송과 공연을 통해 활동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