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5월 14일 11시 54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5월 14일 11시 55분 KST

'데드풀' 라이언 레이놀즈가 영화 번역가 황석희를 언급했다

황석희는 '데드풀' 1편과 2편의 자막 번역을 맡았다.

배우 라이언 레이놀즈가 영화 번역가 황석희에게 감사를 전했다. 황석희는 지난 2016년 개봉한 영화 ‘데드풀‘과 개봉을 앞둔 ‘데드풀 2’의 자막 번역을 맡았다.

레이놀즈는 CGV가 13일 공개한 인터뷰에서 ”진짜 만나고 싶다. 그분도 데드풀이라고 할 수 있지 않나.”라며 ”둘이 뭉쳤어야 했는데 왜 안 데리고 왔냐”라고 말했다. 

또 ”다음 내한 때는 꼭 만나자”라며 다음 만남을 기약하기도 했다.

이에 황석희는 해당 인터뷰 영상을 자신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공유하고 ”그분이 제 이름을 불러주었을 때 저는 또 한 명의 방구석 데드풀로 다시 태어났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한편, 라이언 레이놀즈 주연의 영화 ‘데드풀 2’는 오는 16일 개봉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