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7월 21일 15시 22분 KST

[Oh!쎈 이슈] "백종원도 포기"…'골목식당' 경양식집, 시청자들 분노한 이유

백종원도 포기했다.

‘골목식당’에 출연한 뚝섬 경양식집에 시청자들이 분노했다.

20일 방송된 SBS ‘골목식당’에서는 백종원의 한 달 솔루션 뒤에도 아무 것도 바뀌지 않은 뚝섬 경양식집의 모습이 그려졌다.

한 달간의 솔루션이 끝났지만, 뚝섬 경양식집에는 별다른 변화가 보이지 않았다. 경양식집 사장이 끝까지 자신의 고집을 꺾지 않았기 때문. 백종원의 조언을 귀담아 듣는 것처럼 보였지만, 자신의 취향과 다르다는 이유로 솔루션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단 하나 ‘돈가스 고기를 두드려야 한다’는 솔루션은 받아들였지만, 그마저도 백종원의 솔루션을 받지 않았다고 주장해 시청자들을 뒷목 잡게 만들었다.

SBS

시청자들이 분노하는 이유는 백종원의 도움이 필요해 ‘골목식당’에 출연했으면서도, 백종원이 전하는 조언은 아무 것도 받아들이지 않았기 때문이다. 경양식집의 일방통행 고집은 보는 시청자들을 속 터지게 만들었다.

백종원은 ”마음에 드는 솔루션만 받겠다고 하면 장사 오래 못한다”며 경양식집 사장에게 필동 함박스테이크 3인방에게 레시피를 전수받으라는 미션을 줬다. 필동 함박스테이크 사장들은 뚝섬 경양식집을 찾아 아무런 대가 없이 자신들의 특급 레시피를 모두 전수했다.

필동 함박스테이크 3인방도 백종원의 도움을 받아 여기까지 왔다. 백종원의 제자로서 또 다른 제자에게 자신이 받은 만큼 도움을 베푸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처럼 보일 수 있다. 그러나 필동 함박스테이크 3인방 역시 자신의 가게를 운영하고 있는 사장으로서, 다른 식당 사장에게 영업 비법이라고 할 수 있는 레시피를, 그것도 대가 없이 공개한다는 것은 분명히 어려운 일이다.

그러나 그 어려운 도움을 받았으면서도 경양식집 사장은 또 다시 자기 고집만 피웠다. 백종원은 솔루션 마지막 날 경양식집을 찾아가 ”필동 레시피대로 하지 않은 이유가 뭐냐”고 물었고, 경양식집 사장은 ”그 분들이 열심히 만든 레시피를 그대로 쓸 수 없었다”고 변명했다. 경양식집 사장의 변명에 분노한 백종원은 ”그럼 배우질 말았어야지, 말장난이다”라며 ”레시피를 변형한 이유를 진짜 솔직하게 말해보라. 마지막 촬영이지 않냐”라고 재차 물었다. 그러자 경양식집 사장은 ”저는 소고기의 식감을 좀 살리고 싶었다. 식감은 제 쪽이 좋았다. 맛도 개인적으로 먹었을 때 제 느낌이 더 좋았다”고 자신의 취향이 아니기 때문에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실토했다.

SBS

결국 백종원의 한달 간의 솔루션도 그렇게 ‘도로아미타불’이 됐다. 뚝섬 경양식집은 ”저는 아마추어고 프로가 아니다. 하나를 바꾸는데도 생각을 많이 하게 되고 신중하게 되고 실행력이 떨어진다”고 백종원과 다른 사람들의 조언을 받아들이기 힘들었던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나 도움이 필요해 백종원에게 손을 내밀었으면서도, 결국 한 달 간 아무 것도 변하지 않으려고 했던 경양식집의 선택에는 의문이 남는다. 백종원은 와인잔에 담긴 장국부터 머그컵에 나가는 스프, 빈약한 샐러드, 접시에 뿌려져 나오는 발사믹 식초 등 여러 가지 문제점을 제기하고, 이를 해결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제시했다. 그러나 경양식집 사장은 ”나는 프로가 아닌 아마추어”라며 백종원의 조언을 한 귀로 듣고 한 귀로 흘렸다.

백종원은 ”사장님의 선택만 남았다”고 모든 솔루션을 마쳤고, 뚝섬 경양식집은 아무 것도 바뀌지 않은 채 지금까지 장사를 계속하고 있다. 경양식집을 다녀온 시청자들은 ‘심지어 마지막 솔루션날 ”신속하게 바꾸겠다”던 그릇까지 그대로’라고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경양식집을 돕기 위해 백종원이 보냈던 한 달이라는 시간도 허송세월이 됐다.

시청자들은 뚝섬 경양식집의 진정성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한 달 간 충실히 솔루션을 받았는데도 자신의 신념만 고집하며 아무 것도 바꾸지 않았기 때문이다. 대신 ‘골목식당’ 출연 효과로 손님들은 늘었다. 시청자들의 설왕설래가 ‘골목식당’ 뚝섬 편 종영 후에도 이어지는 이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