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미국에서 집 데이트 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

코로나19가 데이트 문화까지 바꿨다
alashi via Getty Images

코로나 19 확산으로 외출이 어려워지자 집에서 소개팅을 하기 위해 데이팅 앱을 찾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미국 CNBC는 지난달 25일(현지시간) 화상채팅으로 집 데이트를 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고 보도했다. 소개팅 앱에서 데이트 상대를 고르고, 화상채팅으로 만남을 갖는 식이다.

CNBC에 따르면 뉴욕에 사는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세레나 케리건은 하룻밤에 네 번의 온라인 데이트를 계획했다. 그녀는 온라인 데이트의 장점에 대해 ”누가 어떻게 식사 비용을 계산할 것인지, 데이트를 끝내고 무엇을 해야 하는지 등을 생각할 필요가 없어 오히려 편하다”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이 같은 트렌드가 팬데믹 이후에도 이어질 수 있으며, 데이트 문화를 바꿀 것이라고 분석했다. 최근 젊은층을 대상으로 한 데이팅 앱 이용률이 급증하고 있기 때문이다.

데이팅닷컴은 3월 초 전 세계 온라인 데이트가 82% 증가했다고 밝혔다. 미국의 유명 데이팅 앱 범블은 지난 3월 플랫폼에서 전송되는 메시지가 26% 늘었다고 CNBC에 전했다. 또 다른 유명 데이팅 앱 틴더의 경우 대화 전송량이 10~30% 증가했고 데이팅 앱 이너 서클도 메시지가 116% 늘어났다고 밝혔다. 틴더, 힌지 등 인기 데이팅 앱을 보유하고 있는 매치 그룹은 1분기 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30% 증가했다.

visualspace via Getty Images

이같은 인기에 힘입어 일부 데이팅 앱은 화상채팅 서비스를 새로이 구축했다. 힌지는 대화 상대방이 모두 동의할 경우에만 화상채팅이 가능한 ‘데이트 프롬 홈’ 기능을 내놨으며, 더 플랜티오브피쉬도 앱 내 ‘라이브 스트리밍’ 서비스를 추가했다.

범블의 경우 이미 2019년에 화상채팅 기능을 선보였으나 그동안 인기있던 기능은 아니었다. 하지만 지난 3월 미국이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한지 일주일 만에 화상채팅 이용률이 93%나 증가했다.

데이팅 앱 쿼런틴 투게더의 최고경영자는 CNBC에 ”(코로나19) 상황은 지나갈 것이지만 우리가 집에서 하고 있는 행동은 바뀌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는 코로나 19 사태로 혼자 있어야 하는 외로움을 해결할 것이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