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8월 03일 14시 14분 KST

단양 70대 노모와 딸, 지인은 5초만에 수로로 빨려 들어간 뒤 실종됐다

3일 수색 작업이 재개됐으나 실종된 이들은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

뉴스1 / 단양소방서 제공
2일 정오쯤 충북 단영군 어상천면 심곡리에서 일가족 3명이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이 실종된 이들을 찾고 있다. 

단양의 70대 노모와 딸이 2일 폭우실종된 가운데, 이들이 급류로 휩쓸릴 당시의 구체적인 상황이 전해졌다.

사건은 2일 오전 11시 55분경 충북 단양군 어상천변 심곡리에 발생했다.

이번에 노모 A씨(72)와 함께 실종된 딸 B씨(49)는 원래 청주에 살고 있으나 휴가에 맞춰 다른 형제 3명과 함께 충북 단양의 부모님 댁을 찾았다가 실종됐다.

사고 당시 상황에 대해 넷째딸 C씨는 비 피해가 걱정된 노모가 집 앞 논을 찾았다가 논으로 미끄러졌고, 뒤따르던 딸 B씨가 노모를 구하기 위해 논으로 뛰어들었다고 전했다. 이를 지켜본 B씨의 지인 D(54세)까지 이들을 구하기 위해 논으로 뛰어들었다가 모두 실종됐다. 당시 논에는 성인 1명이 빠져나갈 수 있는 크기의 수로가 있었는데, 논에 빠진 3명이 수로를 통해 하천으로 휩쓸려간 것이다. 

C씨는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세명이 논에 들어간 직후) 5초도 안 돼 3명이 사라졌다”며 ”아무리 봐도 보이지 않아 반대쪽 하천을 봤더니 급류에 휩쓸려 떠내려가고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C씨는 ”엄마가 고개를 숙인 채 떠내려가는 것이 보이는데 잡을 수 없어 너무 마음이 아팠다”고 울먹이며 ”오빠가 차를 타고 하류 쪽 다리까지 가서 엄마를 구하겠다고 뛰어들려는 것을 어렵게 막았다”고 전했다.

소방당국은 사고 당일인 2일 67명을 투입해 오후 7시까지 수색 작업을 벌인 뒤 3일 오전 7시부터 수색을 재개했으나 아직 이들은 발견되지 않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