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2021년 04월 15일 14시 26분 KST

"달고나 커피 내가 개발했다"며 5만원에 팔던 백인이 결국 한국인들에게 사과했다(공식)

달고나 커피가 얼마나 맛있었으면.........

TatyanaTitova via Getty Images
달고나 커피

 

모두 달고나 커피의 열풍을 기억할 거다. 2020년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에 배우 정일우가 ‘마카오 편‘에서 달고나 커피를 소개하면서 국내뿐만 아니라 외국에서도 화제를 모았다. 그런데 최근 한 미국 업체에서 이 달고나 커피를 마치 자신이 개발한 것처럼 홍보하면 만들기 재료를 무려 49달러(한화 약 5만 원)에 판매해 비판을 받았다. ‘휘프트 커피(Whipped Coffee)’라는 이름의 이 업체는 비판이 쏟아지자 즉시 사과문을 게재했다. 사과문은 다음과 같다:

″많은 분들의 지적처럼 우리는 이 커피가 원래 한국에서 만들었고 한국 문화로부터 유래한 사실을 잘 알고 있습니다. 제품 홍보 과정에서 이점을 명시하지 못한 점을 진심을 사과드립니다. 우리는 아시아 커뮤니티를 지지합니다. 판매 수익의 일부를 아시아 여성과 소녀들을 위해 기부하겠습니다.”

ㅡ커피 판매 업체 휘프트 드링크

 

사과문 이전, 이 업체는 대표인 케이티 엔젤은 ”코로나19로 커피숍이 문을 닫은 가운데 자택 주방에서 프리미엄 인스턴트 커피로 즉흥적으로 이 커피를 만들어 로스앤젤레스 바리스타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고 주장했다. 

누가 봐도 마치 위의 사진 속 여성이 달고나 커피를 개발한 걸로 오해할만한 문구다. 이미 달고나 커피의 존재를 알고 있었던 소셜미디어 유저들은 즉시 문제를 제기했다.  

한 백인 여성이 달고나 커피를 자기가 만들었대. 

ㅡ트위터 유저 노아 콩크

이거 농담 아니지? 진짜 저 여성이 달고나 커피를 자기가 만들었다고 주장하는 거야? 분명히 한국인이 만든 거지 저 백인 여성이 만든 게 아니야. 심지어 가격도 제정신이 아니야.

ㅡ트위터 유저 보라

 

REDA&CO via Getty Images
달고나 커피

 

투데이에 따르면 이 문제에 항의한 사람 중 조 박이라는 한국계 미국인은 이렇게 말했다. ”백인이 정당하지 않게 혜택을 받는 게 싫다. 현재 미국 내 아시아 증오 범죄가 증가하는 가운데 우리는 더욱 우리 권리를 위해 싸워야 한다. 우리 부모님 세대는 ‘이봐, 조용히 있어야 해, 우리는 참아야 해’라고 말했다. 하지만 시대가 변했다. 이제 아시아 지역사회는 잘못된 걸 바로잡는 목소리를 더 내야 한다.”

 

 

아래는 달고나 커피를 소개한 편스토랑 정일우 출연 편 영상이다:

 

 

 

 안정윤 에디터: jungyoon.ahn@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