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2월 03일 18시 07분 KST

대구 한 동물원이 신종 코로나 사태로 운영 어려워지자 사육 중이던 동물들을 방치하고 목을 매달아 죽게 했다

남은 동물들은 부근 야산에 제멋대로 방치된 상황이다.

 

 

비글구조네트워크
코로나19 사태로 운영이 어려워진 대구 한 동물원이 동물들의 목숨이 위태로운 상황을 방치하고 있다.

대구시 한 동물원이 코로나19 여파로 운영이 어려워지자 사육 중이던 동물들을 방치하고 목숨을 빼앗은 것으로 드러났다.

동물복지단체 비글구조네트워크는 2일 인스타그램에 이 동물원의 실태를 알리며 남은 동물들 구조에 나섰다고 밝혔다.

단체에 따르면 이 동물원은 휴장 이후 4마리의 국제적 멸종위기 동물인 원숭이들을 포함해 야생 동물인 낙타와 라쿤, 기타 농장동물인 양, 염소, 거위 등을 거의 방치한 채로 물과 사료를 제대로 공급하지 않았다. 때문에 동물들은 청소가 되지 않아 배설물로 뒤범벅된 공간에서 약 1년 동안 방치됐다.

관리하는 사람이 없어 인근 야산을 배회하는 토끼, 양, 염소들이 주민들의 민원을 받자 동물원은 결국 동물들의 목을 매달아 죽음에 이르게 했다고 단체는 주장했다. 이를 목격한 한 주민이 가족과 함께 남은 동물들을 10개월 동안 돌본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동물원에 전기와 수도가 끊긴 탓에 이 주민 가족들이 산 아래에서 물을 길어다 동물들에게 급수하고, 사료 등 먹이도 같은 방식으로 제공해 왔다.

단체가 공개한 사진에는 울부짖는 원숭이, 밧줄에 목이 매인 염소, 온몸이 염증 투성이인 낙타부터 참혹한 사육 공간 현장까지 담겼다. 주민은 시청, 구청 등 당국에 지속적 민원을 넣었으나 별다른 효과가 없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대구시청 환경정책과 자연생태팀장은 이날 서울신문에 “해당 동물원이 휴장하면서 전기료가 체납되는 바람에 실내에서 키울 수 있는 동물들은 관련업체에서 인계했는데, 낙타 같ㅇ 실외에서 키우는 동물들은 돌보지 못했다”면서 “일주일에 네 번 이상 와서 청소도 하고 관리를 하고 있다고 했는데 법률상 미비한 점이 있어 별도의 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