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3월 14일 20시 55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3월 14일 20시 59분 KST

[화보] 코로나19와 맞서는 대구 간호사들의 이마는 '영광의 상처'로 가득하다

보호복을 입고 코로나19 환자들을 돌보고 있는 간호사들.

ED JONES via Getty Images
대구 계명대병원에서 코로나19 환자들을 돌보고 있는 간호사들. 

대구의 의료진들은 한 달 가까이 ‘비상 상황’을 견뎌내고 있다. 대구에서는 국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 중 압도적 다수인 6000여명이 발생했다.

AFP통신은 코로나19에 맞서 가장 치열하게 하루하루 바이러스와의 ‘전쟁’을 벌이고 있는 사람들의 모습을 사진에 담아 13일 보도했다. 계명대병원에서 코로나19 환자들을 돌보고 있는 간호사들이다. 

ED JONES via Getty Images
2020년 3월12일 촬영된 사진. 계명대병원에서 코로나19 환자들을 돌보고 있는 간호사 김민서씨가 근무교대로 생긴 틈을 내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에서 가장 눈에 띄는 건 바로 콧등과 이마에 붙어있는 밴드와 테이프들이다.

보호복을 착용한 채로 몇 시간 동안이나 환자들을 돌보다 보면 보호복과 피부가 닿는 부분에 자연스레 상처가 생기기 때문이다. 

교대근무에 투입되기 전 미리 콧등과 이마를 밴드나 붕대 등으로 꼼꼼히 감싼 다음 보호복을 착용하는 ‘요령’을 터득하게 된 배경이다.

AFP는 이를 ”영광의 배지(badges of honour)”라고 불렀다.  

″풀타임 간호사와 근무를 자원한 간호사들은 대구에서 가장 큰 병원 중 하나인 이 병원에서 일하고 있으며, 붕대는 그들의 헌신적 노력을 보여주는 무엇이 됐다.”

ED JONES via Getty Images
2020년 3월12일 촬영된 사진. 계명대병원에서 코로나19 환자들을 돌보고 있는 간호사 정허유씨가 근무교대로 생긴 틈을 내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병원에는 전국 각지에서 응원 편지들이 쇄도하고 있다. ”온 나라가 여러분을 응원합니다.” 한 편지에 적힌 메시지다.

현재 이 병원에는 200여명의 간호사들이 8시간씩 3교대로 근무하고 있으며, 이들 중 절반은 (전국 각지에서) 근무를 자원해서 온 간호사들이라고 병원 측은 설명했다.

다음은 AFP 사진기자 에드 존스가 카메라에 담은 ‘영광의 배지’들. 

  • 최지예 간호사
    최지예 간호사
    ED JONES via Getty Images
    2020년 3월12일 촬영된 사진. 계명대병원에서 코로나19 환자들을 돌보고 있는 간호사 최지예씨가 근무교대로 생긴 틈을 내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어떤 말을 하고 싶냐는 질문에 그는 "우리가 이기고 있습니다!"라고 답했다.
    "We are winning!"
  • 김부민 간호사
    김부민 간호사
    ED JONES via Getty Images
    "파이팅! 열심히 합시다!"
    "Fighting! Try hard!"
  • 김은희 간호사
    김은희 간호사
    ED JONES via Getty Images
    "노력하고 있어요."
    "I'm trying hard"
  • 박순애 간호사
    박순애 간호사
    ED JONES via Getty Images
    "코로나바이러스가 곧 끝났으면 좋겠어요."
    "Hope the coronavirus will be finished soon"
  • 양율록 간호사
    양율록 간호사
    ED JONES via Getty Images
    "희망을 잃지 맙시다. 기운 냅시다!"
    "Let's not lose hope. Let's cheer up!"
  • 정허유 간호사
    정허유 간호사
    ED JONES via Getty Images
    "다...가버려라!"
    "Everything...be gone!"
  • 윤나영 간호사
    윤나영 간호사
    ED JONES via Getty Images
    "우리가 이길 겁니다."
    "We will win"
  • 김도연 간호사
    김도연 간호사
    ED JONES via Getty Images
    "대한민국 파이팅!"
    "South Koreans; fighting!"
  • 심형철 간호사
    심형철 간호사
    ED JONES via Getty Images
  • 조주희 간호사
    조주희 간호사
    ED JONES via Getty Images
    "파이팅!"
    "Fighting!"
  • 박경미 간호사
    박경미 간호사
    ED JONES via Getty Images
    "이 어려운 시기의 역경을 극복해냅시다."
    "Let's overcome adversity in a difficult time"
  • 원지현 간호사
    원지현 간호사
    ED JONES via Getty Images
    "끝날 때까지 열심히 해요."
    "Let's work hard until the end"
  • 권지현 간호사
    권지현 간호사
    ED JONES via Getty Images
    "모두 건강 조심하세요."
    "Take care, everyone."
  • 이다은 간호사
    이다은 간호사
    ED JONES via Getty Images
    "걱정하지 마세요."
    "Don't worry about it."
  • 김민서 간호사
    김민서 간호사
    ED JONES via Getty Images
    "힘 내요!"
    "Cheer up!"
  • 박혜미 간호사
    박혜미 간호사
    ED JONES via Getty Images
    "곧 좋은 일이 생길 거예요."
    "Soon something good will happen"
  • ED JONES via Getty Images
    (Photo by Ed JONES / AFP) (Photo by ED JONES/AFP via Getty Images)
  • ED JONES via Getty Images
    (Photo by ED JONES/AFP via Getty Ima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