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3월 15일 17시 12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3월 15일 17시 19분 KST

의료봉사활동 마친 안철수가 대구 의료진과 자원봉사자들에게 건넨 말

서울로 올라가 2주간 자가격리를 하기로 했다.

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5일 오후 코로나19 확진자 진료 지역거점병원인 대구 중구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에서 의료봉사를 마친 뒤 언론 인터뷰를 통해 소회를 밝히고 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에서 의료봉사활동을 마친 소감을 밝혔다. 

코로나19(신종 코노라바이러스 감염증)이 확산되자 대구에서 의료봉사활동을 해온 안 대표는 15일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에서 봉사활동을 마감하면서 기자회견을 열였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안 대표는 보름 간의 봉사활동에 대해 ”봉사, 헌신, 통합, 공동체 시민의식 등 오랫동안 잊힌 단어들이 다시 힘을 얻고 되살아나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면서 ”(봉사활동 과정에) 위기 속에서 국가의 책임과 역할은 무엇인지 생각했고 정치의 진정한 설 자리는 어디인지 숙고했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앞으로 현장 속에서 문제를 찾아 풀어가고 항상 진실만을 이야기하겠다”며 ”과학적인 사고와 사실에 기반한 의사결정으로 우리 사회가 안고 있는 문제해결에 나서겠다”고 다짐했다. 

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5일 오후 코로나19 확진자 진료 지역거점병원인 대구 중구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에서 의료봉사를 마친 뒤 언론 인터뷰를 위해 마스크를 벗고 있다.

안 대표는 대구시민들에 대한 위로의 말도 전했다. 그는 ”(대구시민들이) 누가 시키지 않더라도 사회적 거리 두기, 개인위생, 마스크 쓰기를 충실히 실천하고 식당 문도 닫고 모임도 취소했다”며 ”현 상황이 조금씩 나아지는 것은 대구시민의 높은 시민의식 때문”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그러면서 ”(대구시민들의) 굉장한 희생과 고통으로 다른 외부지역의 감염 가능성을 차단했다”며 ”우리나라 전체가 코로나19를 지금 이 정도로 관리할 수 있는 것은 대구시민에게 높은 시민의식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서울로 돌아가 2주간 자가격리를 하기로 했다. 안 대표는 ”국민의당 대표로서 충실하게 선거를 준비하는 것도 저에게 주어진 책무이자 국민에 대한 예의라고 생각한다”며 ”서울로 가면 증오와 배제가 아닌 통합과 희망 중심의 선거를 생각하겠다”고 전했다. 

봉사활동은 선거가 끝난 뒤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4·15 총선이 끝나면 다시 대구에 와서 중단한 의료 자원봉사 활동을 계속하겠다”고 한 뒤 대구 동산병원 의료진과 자원봉사자들에게 ”한 달 뒤에 또 뵙겠습니다”라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