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피 흘리고 쓰러져 있는 듯한 새끼 웰시코기의 귀여운 반전 진실 (사진)

새끼 웰시코기 고디는 누워있는 걸 좋아한다.

베트남에서 새끼 웰시코기 고디를 키우는 주인은 최근 깜짝 놀라는 일을 겪었다. 잠깐 자리를 비우고 돌아와 보니 고디가 빨간 액체가 뒤범벅된 채 누워있었기 때문이다. 누가 보더라도 깜짝 놀랄 만한 모습이다.

용과를 먹고 쓰러져 있는 웰시코기 코디 
용과를 먹고 쓰러져 있는 웰시코기 코디 

그러나 알고 보니 고디는 용과라는 과일을 정신없이 먹다가 마치 피를 흘리는 듯한 모습이 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을 자세히 보면 용과의 씨가 고디의 몸 곳곳에 붙어 있는 걸 확인할 수 있다.

용과 
용과 

주인이 고디를 비롯한 웰시코기 강아지들의 사진을 공유하는 페이스북 페이지 Candy The Corgi Official에 처음 올라온 사진은 극강의 귀여움으로 각국의 소셜미디어에서 크게 화제가 되고 있다. 그리고 고디는 이날만 저렇게 누워있었던 게 아니었다. 원래 누워있는 걸 좋아하는 강아지였던 것이다. 주인이 공유한 고디의 누워있는 사진 몇개를 첨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