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3월 02일 20시 15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3월 02일 20시 26분 KST

여자 컬링 대표팀은 '프로야구 시구 제안'이 꿈만 같다

이들은 삼성라이온즈의 열성 팬이다.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아시아 최초로 컬링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여자 컬링 대표팀이 삼성라이온즈의 시구 제안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뉴스1

연합뉴스에 따르면 팀 킴의 스킵인 김은정은 2일 열린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시구는 저희끼리 해보면 좋겠다고 한 꿈같은 일이었는데 실제로 하게 된다면 영광일 것”이라며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 팀이 각자 포지션을 잡아 야구 한 게임을 하는 걸로 모션을 취하는 게 어떨까 생각해본다”라고 덧붙였다. 

반면에 김영미는 우려를 표했다. 김영미는 이날 ”시구를 컬링처럼 장난스럽게 해보면 어떨까 생각해봤는데, 일본 선수들이 컬링처럼 시구해서 안 좋은 소리를 들었다기에 다른 방법을 모색해봐야겠다”라고 말했다. 

삼성라이온즈는 앞서 오는 3월 30일 열리는 홈 개막전 시구자로 여자 컬링 대표팀을 초청한 바 있다. 일간스포츠에 따르면 팀 킴은 모두 삼성라이온즈의 열성 팬으로, 때때로 경기를 직관하기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팀 킴은 아직 삼성라이온즈의 초청에 확답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