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2월 04일 12시 07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12월 04일 12시 07분 KST

박미선이 BJ철구에게 “생각한 다음 얘기하라고 뇌 있는 것"이라며 일침을 가했다

BJ철구는 '故 박지선' 외모 비하에 “박미선이라고 하려했다"며 해명했다.

뉴스1
방송인 박미선

방송인 박미선이 BJ철구가 자신을 언급하며 외모 비하 논란을 수습한 것에 대해 일침을 가했다.  

박미선은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논란이 된 BJ철구 기사 캡처를 게재했다. 박미선은 “누구세요? 내 외모 지적하기 전에 거울부터 보고 얘기하시죠 .살다가 별일을 다 겪네. 생각하고 얘기하라고 뇌가 있는 겁니다”라는 글을 올리며 불쾌한 감정을 내비쳤다.

박미선 인스타그램
박미선이 인스타그램에 올린 내용. 현재 해당 글은 삭제됐다.

지난 3일 철구는 아프리카TV 생방송 중 한 시청자가 “홍록기 닮았다”고 하자 “박지선은 꺼지세요”라고 답했다.

시청자들은 실시간 채팅을 통해 고인을 언급한 해당 발언을 지적했다. 그러자 철구는 “(박지선이 아니고) 박미선이라고 하려 했다”고 황당한 해명을 펼쳤다.

철구의 해명에도 논란은 잦아들지 않았다. 철구는 결국 “내가 너무 생각 없이 말한 것 같다. 박미선을 이야기하려고 했던 건데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해당 발언 해명으로 박미선을 언급한 점도 문제 삼았다.

한편 박미선이 올린 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