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7월 03일 17시 59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7월 03일 18시 00분 KST

"신고할까 두려웠다" 알고 지내던 30대 자매 차례로 살해한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자녀들과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부모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

Emir Culjevic via Getty Images
자료사진. 

충남 당진에서 두 자매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남성은 함께 술 마시던 동생을 먼저 살해하고 그후 언니가 신고할 것을 두려워 해 언니까지 살해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당진경찰서는 평소 알고 지내던 30대 자매를 차례로 살해한 A(33)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2일 충남 당진시 송산면의 한 아파트에 사는 30대 자매가 숨진 채 발견돼 수사에 나선 경찰이 A씨를 체포했다.

A씨는 지난달 26일 두 자매 중 동생의 집에서 동생과 술을 마시다 다툰 후 목졸라 살해했다. 그후 A씨는 언니가 신고할까 봐 두려워 한 아파트 내 다른 집에 사는 언니 집을 찾아가 언니까지 살해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지난 1일 자녀들과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부모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숨진 자매를 발견했다.

경찰 관계자는 정확한 사인을 확인하기 위해 국과수에 시신 부검을 의뢰했으며 이날 중 A씨에 대해 구속 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