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11월 14일 11시 31분 KST

여자 화장실 들어간 보도 전문 채널 소속 남자 아나운서가 '성적 목적 침입'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휴대전화 포렌식 결과가 말해준 그날의 진실.

LEO MALSAM VIA GETTY IMAGES
자료사진.

한 보도 전문 채널 남성 아나운서가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성적 목적을 가지고 여자 화장실을 침입했다는 혐의다. 

14일 노컷뉴스는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 수사부가 보도 전문 채널 소속 아나운서 A씨를 ‘성적 목적 다중이용시설 침입’ 혐의로 수사 중이라고 보도했다.

A씨는 지난 5월 서울 종로구의 한 빌딩 여자 화장실에 침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여자 화장실을 빠져 나온 A씨를 수상히 여긴 한 시민이 경찰에 신고했고 CCTV 추적 끝에 A씨의 신원이 확인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실수로 들어간 것”이라고 해명했으나 휴대전화 포렌식 결과는 전혀 다른 상황을 말해줬다. 범행 당일 A씨가 다른 화장실에서 성명 불상의 사람과 유사 성행위를 한 사실이 추가로 드러난 것. 문제의 서울 종로구 화장실에서도 또 다른 성명 불상의 사람과 만남이 예정돼 있었으나 불발된 것이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