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11월 27일 22시 48분 KST

“멈추지 말고 계속 때려!” 동급생을 폭행하고, 이를 스포츠 중계하듯 영상으로 찍은 중학생 2명이 경찰에 입건됐다

영상을 유포하는 2차 가해도 저질렀다.

SBS 뉴스 영상 화면 캡처
가해 학생이 폭력을 가하는 장면을 담은 영상

동급생을 폭행하고 해당 장면을 영상으로 찍어 SNS에 유포한 중학생 2명이 경찰에 입건됐다.

27일 광주 남부경찰서는 폭행·명예훼손 혐의로 중학교 1학년 학생 2명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6일 광주의 한 놀이터로 동급생을 불러내 손으로 얼굴 등을 수차례 때린 혐의와 폭행 장면을 촬영한 영상을 SNS에 퍼뜨려 명예훼손을 한 혐의를 받는다.

특히 26일 SBS를 통해 공개된 영상에 따르면 폭행 가해자 A군은 피해 학생 C군을 넘어뜨린 뒤, C군이 몸부림치는데도 멈추지 않고 폭행을 가했다. 또한 옆에서 이를 촬영하던 B군은 마치 스포츠 경기를 중계하듯 “그렇지. 멈추지 말고 계속 때려야 돼. 그건 네 찬스잖아”라며 “이때는 다 후려야(때려야) 한다니까”라고 말했다.

게다가 이들은 해당 영상을 유포하는 2차 가해를 저질렀다. 영상이 퍼진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된 C군은 피해 사실을 학교에 알린 뒤 경찰에 고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C군의 어머니는 “메신저를 통해 친구들한테 하나하나씩 다 유포를 했다”며 “근처 초등학교나 중학교나 거의 안 봤을 친구가 없을 정도”라고 호소했다.

경찰은 피해자 측을 불러 조사하고, 가해 학생들을 보호자와 함께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