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4월 08일 10시 12분 KST

'디스코드'에서도 '텔레그램 n번방'처럼 성착취 영상이 유포됐다

게이밍에 특화된 음성 채팅 프로그램이다.

DISCORD 홈페이지
DISCORD 이미지

‘텔레그램 n번방’ 사건과 빼닮은 성착취방이 또다른 온라인 메신저 ‘디스코드’에서도 운영됐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단은 디스코드에서 아동·청소년 성착취물을 유포하고 판매한 혐의로 20대 대학생 A씨를 구속하고, 9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7일 밝혔다.

구속된 A씨는 성착취 영상을 유포하는 동시에 채널 회원들을 상대로 특정 도박사이트의 회원가입을 유도한 혐의도 함께 받고 있다. A씨는 도박사이트를 홍보한 대가로 약 1600만원의 수익을 올린 것으로 파악된다. A씨는 또 연예인 합성 영상인 ‘딥페이크’ 영상물을 유포한 혐의도 받고 있다.

A씨와 마찬가지로 채널을 운영하면서 성착취물을 유포한 고등학생 B군과 중학생 C군은 불구속 입건됐다. 특히 현재 만 12살인 중학생 C군은 초등학생일 때부터 범행을 시작했다. C군의 경우 만 10세 이상 14세 미만의 형사 미성년자인 ‘촉법소년’으로, 형사적 책임을 물을 수 없다. 사회봉사 명령이나 소년원 송치 등의 보호처분만 가능하다.

채널을 직접 운영하지는 않았지만 성착취물을 텔레그램이나 디스코드를 통해 재유포한 7명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50대 남성을 제외한 6명은 모두 12~17세 미성년자들이었다. 이들이 가지고 있던 아동·청소년 성착취물 영상은 1만6000여개로 용량은 225GB에 달했다. 이 중 직접 제작한 성착취물은 없었던 것으로 파악된다.

경찰은 또 아직 검거되지 않은 86명에 대해서는 국제 공조 수사 등을 통해 추적 중이다.

이번 성착취 사건에 사용된 메신저 ‘디스코드’는 게이밍에 특화된 음성 채팅 프로그램이다. 인터넷 포털 사이트의 카페처럼 운영되는 것이 특징이다. 디스코드 채널에서 성착취물을 소지한 인원을 따로 정확히 추정하기는 어렵다고 전해진다. 현재까지는 채널당 많게는 수천명이 가입돼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성착취 영상이 유포된 것으로 확인된 디스코드 채널 5개를 폐쇄하고, 압수된 성착취물에 대해선 삭제 작업을 진행 중이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