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9월 06일 11시 59분 KST

'지인 능욕' 의혹으로 디지털 교도소에 신상 공개된 고려대학교 학생이 숨진 채 발견됐다

디지털 교도소는 악성 범죄자들의 신상을 공개하는 웹 사이트다.

디지털 교도소
'디지털 교도소' 사이트 소개란.

디지털 교도소을 통해 신상이 공개된 고려대학교 학생 A씨가 지난 3일 숨진 채 발견됐다.

디지털 교도소는 A씨가 지인의 사진과 음란물을 합성해달라는 이른바 ‘지인 능욕’을 누군가에게 요청했다며 지난 7월 그의 신상을 공개했다.

A씨의 신상은 디지털 교도소 지인 능욕 카테고리 제일 상단에 올라와 있다. A씨의 학교·학교·전화번호가 모두 공개됐다. 그리고 A씨가 텔레그램을 통해 지인 능욕을 요청하는 대화를 했다는 내용이 게재됐다.

A씨는 이 같은 의혹은 사실과 전혀 다르다고 억울해했다. A씨는 고려대학교 온라인 커뮤니티 ‘에브리타임’을 통해 ”디지털 교도소에 올라온 사진과 전화번호, 이름은 내가 맞다”면서도 ”그 외의 모든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당시 A씨는 ”모르는 사이트에 가입이 됐다는 문자가 와서 URL을 누른 적도 있고 비슷한 시기에 모르는 사람한테 핸드폰을 빌려준 적도 있긴 하다. 정확한 연유는 모르겠다. 하지만 그 사이트 가입이 화근이 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A씨의 지인은 ”디지털 교도소에 지난 7월 신상이 공개된 이후 A씨가 악플과 협박 전화, 문자 등으로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아왔다”고 연합뉴스에 전했다.

A씨의 신상은 여전히 디지털 교도소에 박제돼 있다.

A씨가 다녔던 학과 학생회는 “A씨의 억울함을 풀고 진실을 알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문을 냈다.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수서경찰서는 부검 등을 통해 A씨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할 예정이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