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6월 15일 09시 42분 KST

은행 해킹 시도하다 붙잡힌 범인의 집에서 카드사 회원 개인정보 담긴 1.5TB 외장하드가 발견됐다

경찰이 금감원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한 시중은행을 해킹하다가 붙잡힌 40대 남성으로부터 압수한 1.5테라바이트(TB) 분량의 외장하드에서 고객들의 개인정보가 유출된 정황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alexialex via Getty Images
자료사진

서울지방경찰청 보안수사대는 지난해 6월 하나은행 전산망에 악성코드를 심어 해킹하려다 붙잡힌 이모씨(42)의 외장하드에서 카드사 고객의 개인정보가 확인됐다고 14일 밝혔다. 경찰은 이씨를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 등으로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2개의 외장하드를 입수했는데, 용량은 각각 1TB와 500GB다. 경찰은 현재 불법 유출된 개인정보의 양이 얼마나 되는지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씨는 하나은행 해킹을 시도하다 붙잡혀 1심 판결을 받은 뒤 복역 중이다.

경찰은 이번 개인정보 유출에 가담한 공범이 있다고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다만 데이터 내용을 분석하는 과정에서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번 수사를 위해 금융감독원에 협조를 요청했지만, 금감원은 피해 신고가 없다는 이유로 이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