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1월 30일 17시 17분 KST

신종 코로나 사태 장기화에 다수의 집단감염 발생한 교회 신뢰도도 바닥을 치고 있다

교계 자체 여론 조사 결과다.

ASSOCIATED PRESS
자료 사진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지속적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는 한국 교회의 신뢰도도 크게 떨어졌다.

교계 여론조사기관인 목회데이터연구소는 29일 ‘코로나19 정부 방역 조치에 대한 일반 국민평가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일반 국민 1000명을 대상으로 12일부터 15일까지 온라인으로 이뤄진 이번 조사에서는 한국 교회에 대해 ‘매우·약간 신뢰한다’는 응답이 21% 나왔다. ‘별로·전혀 신뢰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76%였다.

지난해 같은 달 교계 단체인 기독교윤리실천운동의 ‘한국교회의 사회적 신뢰도 조사’에서 같은 질문에 ‘매우·약간 신뢰’ 비율은 32%였다.

좀 더 자세히 들여다 보면, ‘신뢰한다’고 응답한 개신교인은 70%였고 비개신교인은 9%였다.

연구소는 이 조사를 통해 국민들이 교회발 집단감염을 다소 과장되게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주장했다. 코로나19 확진자 중 교회발 감염 비율이 몇 %나 된다고 생각하냐는 질문에 ‘전체 감염자의 44% 정도’로 생각한다는 응답이 나왔다는 것이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국내에서 교회발 코로나19 확진자 비율은 전체 11%였다. 이를 두고 연구소는 ”실제와 무려 4배가량 과장되게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교회의 적극적인 대국민 홍보와 언론 대책이 아쉬운 대목”이라고 했다.

또 ”교회에 대한 신뢰도가 바닥인 상황에서 교회에 대한 사회의 인식을 바꾸기 위한 특별한 방법이 있어 보이지 않는다”며 ”교회가 진심을 가지고 교회 본연의 기능과 사회적 역할을 작은 것부터 하나하나 실천하는 행동을, 장기적이고 지속해서 진심을 가지고 하는 것 외에 방법이 없는 것 같다”고 교계 자성을 촉구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