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시대 운동법 : 체육관을 아예 집으로 들여 '홈짐'을 만드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이제 '홈트'에 이어 '홈짐'이다
김보금씨가 집에 꾸민 실내 암벽장
김보금씨가 집에 꾸민 실내 암벽장

체육관이 집으로 들어왔다. 헬스장에 가기 어려운 시절, 운동에 목마른 이들은 체육관을 직접 자신의 손으로 차렸다. 집 안 거실 한쪽에, 택배 박스 쌓여 있던 다용도실에, 옷 방에.

직장인 박준식(32)씨는 엉겁결에 오랜 로망을 이뤘다. 긴 시간 온라인 쇼핑몰 장바구니에 담아두고 결제를 망설였던 실내 운동 기구를 지난 2월 중순 구매했다. 코로나19로 평소 다니던 헬스장에 가기 어려워지면서 내린 결단이었다. 옷 방을 헐었다. 바닥에 소음 방지 매트를 깔고 벤치프레스, 데드리프트, 스쾃 등 근육 운동을 돕는 기구를 놓았다. 유산소 운동을 위해 실내 자전거도 한 대 옆에 뒀다. 어느덧 박씨의 집은 동네 체육관과 다를 바 없어 보였다.

그렇게 마련한 홈짐에 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주6일 ‘출석’한다. 매일 1시간30분~2시간 정도 운동한다. 그는 홈짐의 장점으로 자유로움을 꼽는다. “시간적 제약을 받지 않는다는 장점도 있지만, 다른 좋은 점도 있어요. 헬스장에서 운동하는 이들은 아마 공감할 거예요. 제가 사용하고 싶은 운동 기구가 있는데 다른 사람이 그것을 쓰고 있으면 기다려야 하거든요. 또 제 기준에 맞춰 무게도 조정해야 하고요. 그런데 홈짐은 온전히 제 공간이니까 그런 제한이 없어서 좋죠.”

'홈짐족' 박준식씨 홈짐
'홈짐족' 박준식씨 홈짐

김재람(31)·이지훈(33) 부부도 홈짐 커플이다. 매일 운동하는 두 사람은 “마스크를 쓰지 않고 운동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너무 감사하다”고 말한다. 이들은 빨래 말리는 공간 겸 옷 방으로 쓰던 방을 비워서 마련한 홈짐에서 “혼자 운동하며 온전히 자신에게 집중하는 시간”을 즐긴다. “유튜브를 보며 홈트를 할 때보다 좀 더 강도를 세게 해서 운동할 수 있다”는 것도 장점으로 꼽았다. 유일한 단점이 있다면 공간적 제약 때문에 함께 운동하기가 어렵다는 점이다. 그래서 시간표를 짰다. 회사로 출퇴근하는 이씨는 저녁에 운동하고, 프리랜서인 김씨는 오전에 운동을 한다. 건강을 위해 체중 감량을 계획한 재람씨는 지난 6월부터 지금까지 홈짐에서 약 10kg을 감량했다고 한다.

박준식씨와 김재람∙이지훈 부부는 홈짐을 꾸미는데 약 300만원 정도의 비용이 들였다고 한다. 박씨의 경우 근력 운동 기구를 마련하는 데 약 90만원을 썼고, 매트, 바벨, 아령, 실내 자전거 등 다른 종류의 운동용품과 부자재를 사는 데 나머지 비용을 썼다. 웬만큼 시설이 괜찮은 헬스장의 1년 회원권 가격을 훌쩍 넘지만 그는 “초기 비용이 들긴 하지만 나중에 중고로 팔수도 있고, 만족도를 따지면 가성비가 좋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재람씨 부부 또한 “원하는 기구가 있는 헬스장을 다니려다보니 집까지 도보로 30~40분 정도 걸리더라. (홈짐 설치는) 시간 비용까지 따지면 여러 모로 나쁘지 않은 선택”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각종 기구에 대한 후기는 운동하는 이들이 모인 포털 네이버 카페 ‘마이홈짐’ 등을 통해 얻었다고 한다. 인스타그램, 인테리어 스타트업 ‘오늘의집’ 등에서 ‘#홈짐인테리어’로 검색하는 것도 작은 공간을 꾸미는 데 참고가 된다.

김재람∙이지훈 부부가 꾸민 홈짐의 운동 용품들. 사진 김재람 제공
김재람∙이지훈 부부가 꾸민 홈짐의 운동 용품들. 사진 김재람 제공

이들과 같은 ‘홈짐족’은 코로나19 이후 급증하는 추세다. 온라인 쇼핑몰 11번가에 따르면 수도권 사회적 거리 두기 2.5단계 직후인 9월1일~14일 실내 운동 기구 판매량이 8월 같은 기간에 견줘 크게 늘었다. 스테퍼는 267%, 러닝머신은 103% 매출이 증가했다. 실내 자전거, 아령 등 운동용품 브랜드인 사이먼스포츠를 오미영 대표 또한 “아령, 실내 자전거 등은 들어오는 족족 팔리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김재람, 이지훈 부부도 “올해 초부터 준비해서 원하는 운동 기구를 마련해 홈짐을 완성하기까지 4개월 정도 걸렸다”고 전했다.

운동 기구가 품절 대란이라고 홈짐이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 직장인 김홍태(41)씨는 거창한 운동 기구 하나 없이 탄탄한 근육을 자랑한다. 그의 홈짐 운동 기구는 방문 틀에 걸어놓은 철봉 하나가 끝이다. 크로스핏, 격투기 등 다양한 운동을 10년 넘게 해온 김씨는 매일 자신의 컨디션에 맞는 운동을 짜서, 기록을 인스타그램 등 에스엔에스(SNS)에 올린다.“12분 동안 턱걸이 5개, 팔굽혀펴기 20개, 스쾃 30개를 하고 남은 시간은 버피(선 자세에서 손을 짚고 엎드리기를 반복하는 운동)로 채우는 걸 한 세트로 해요. 이걸 다섯 번 반복하는 식이죠. 철봉에 매달려 상체 운동을 하기도 하고요.”

문틀에 철봉을 걸고 운동 중인 홈트 마니아 직장인 김홍태씨<br />
문틀에 철봉을 걸고 운동 중인 홈트 마니아 직장인 김홍태씨

무슨 운동이든 가능한 것이 홈짐이기도 하다. 요가 강사 경력이 있는 최하혜(28)씨는 다른 일을 하면서도 집에서 요가를 하고 싶어서 옷 방에 요가 해먹을 걸었던 게 홈짐을 시작한 계기가 됐다. 최씨가 요가를 하자 남편도 운동하고 싶다며 스쾃 머신, 복근 운동용 벤치, 스테퍼, 철봉 등을 하나 둘 집에 들였다.

홈짐용 운동 기구는 일반 헬스 기구에 견줘 간소한 편이다. 철봉은 문틀에 설치가 가능하고, 러닝머신은 반으로 접히는 제품도 많다. 근력 운동 기구도 필요한 기능만 넣어 부피를 줄였다. 그래도 최씨는 “집에 홈짐을 설치하는 건 공간적 제한이 있기 떄문에 미리 크리 측정을 잘 해서 배치 계획을 세우길” 추천했다.

좀 더 상상력을 발휘해도 좋다. 집에서 암벽 등반이 가능할까. 직장인 김보금(41)씨가 이를 실현했다. 7년째 취미로 실내 암벽장에 다니던 김씨는 지난 7월 방 한 칸을 헐어 미니 암벽장을 마련했다. 철도 운행을 하며 교번 근무를 하는 탓에 평소 시간을 정해 운동하기 쉽지 않았다. 고심 끝에 오랫동안 생각해왔던 일을 실천에 옮겼다.

합판에 구멍을 내고, 그걸 벽에 붙이고 홀드를 박는 것까지 모든 과정을 남편과 함께했다. 집안에 실내 암벽장을 설치하는 업체가 없는 데다 비용 절감이 이유였다. 동네 목재 가게에서 합판을 사서 벽에 붙였따. 암벽 등반을 할 때 손과 발을 디디는 홀드는 기존에 다니던 암벽장에서 얻고, 도매상을 직접 찾아가 구했다. 비용은 총 70만원 정도 들었다. 집안에 설치하는 유아용 실내 암벽이 기본 100만원 정도 하는 것에 비하면 비교적 비용이 덜 든 셈이다. 일반적으로 암벽장 한 달 이용권이 10만원 안팎이니 6~7개월만 잘 사용해도 본전을 찾는다는 계산도 있었다.

무엇보다 김씨는 “제일 원했던 게 꾸준히 운동하는 건데, 근무 시간이나 코로나19 상관없이 집에서 운동할 수 있으니까 만족도가 매우 높다”고 말한다. 이번 경험을 살려 올가을 다른 벽 한쪽에도 암벽을 하나 더 마련하는 것이 그의 목표다.
맨손 체조부터 요가, 기구 운동, 암벽 등반까지 홈짐족들이 집에서 못할 운동은 없었다. 하지만 이들은 건강한 집콕 노하우를 전하면서도 한편으론 이렇게 말했다. “하루빨리 마스크 벗고 예전처럼 운동할 수 있었으면.”

신소윤 기자 yoon@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