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3월 26일 17시 25분 KST

올림픽 연기 후 본격 신종 코로나 대응에 들어간 도쿄에서 식료품 사재기가 시작됐다 (사진)

도쿄 도지사는 25일 도민들에게 주말 외출 자제를 요청했다.

FNN
도쿄 도지사의 주말 외출 자제 요청 후 식료품 사재기가 시작된 도내 슈퍼 모습

2020 도쿄올림픽 패럴림픽 1년 가량 연기 결정에 본격적인 코로나19 대응으로 분주해진 일본 도쿄에서 식료품 사재기가 시작됐다.

TBS 등은 26일 도쿄 도내 대형 마트 등지에 식료품을 사재기하려는 인파가 장사진을 이뤘다고 알렸다.

이는 코이케 유리코 도쿄 도지사가 전날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감염 폭발 중대 국면”이라면서 도민에게 이번주 평일은 가능한 재택 근무를 하고 주말과 야간 불필요한 외출을 삼갈 것을 요청한 직후다.

아사히는 도쿄 아다치구의 한 마트 풍경을 전했다. 계산대 앞에는 이미 30명 이상의 손님들이 줄을 서 있었고, 가져온 장바구니가 모자라 유료 비닐봉지를 사는 손님들도 있었다는 것이다. 한 쇼핑객은 매체에 ”냉정함을 유지하고 있지만, 이렇게 불안에 사로잡혀 (마트에) 늘어선 사람들을 보면 진정할 수가 없다”고 토로했다.

NHK는 일부 식료품에 대해 수량을 제한해 판매하는 곳도 생겼으며, 마트 내에서는 ”필요 없는 구입을 자제 부탁한다”는 방송으로 사재기 자제를 촉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마트 관계자는 TBS에 ”향후도 가게를 닫는 일은 없고, 식품 유통이 멈출 일은 없기 때문에 당황하지 말고 필요한 만큼만 사 주었으면 한다”라고 호소했다.

도내 마트 사재기의 발단이 된 도쿄도 역시 ”외출 자제를 요청했지만 식료품 사러 가는 것까지 자제하라는 건 아니다”라는 입장을 냈다. 또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도내 일부 점포에서 식료품이 품귀 상황이다”라며 ”올바른 정보에 따라 냉정한 대응을 부탁하고 싶다”고 했다.

현지 네티즌들은 트위터에서 이러한 상황을 공유하고 있다.

″도내, 시부야. 빠르게도 사재기가 시작됐다. 빠르게도 패닉 상태가 됐다. 마음은 알겠지만, 냉정한 행동이 필요하다”

″쌀도 없네”

″친구가 보내준 사진인데, 곧바로 이건가(사재기)”

″퇴근하고 담배 사러 돈키호테(대형 마트)에 들르니, 식료품 사재기하는 손님들이 계산대 10대에 장사진. 어제까지는 쌓여있었던 휴지도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 학습 능력 없나?”

″오늘 아침 도쿄의 슈퍼마켓에서는 이미 식품이 사라졌다. 사재기하는 사람을 비난하는 트윗을 자주 보는데 평소 가족들의 ‘이거 이제 없어, 저거 안 사줬어?’라는 말을 듣기만 하는 주부의 마음을 조금은 이해할 수 있다. 가족을 위하는 마음이 큰 것이라고 생각한다. 물론 과도한 사재기는 좋지 않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