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3월 25일 16시 48분 KST

교육부가 개학 연기에 따른 학습 공백 막기 위해 초중고 '온라인 개학'을 추진한다

등교와 온라인 수업을 병행할 가능성도 있다.

뉴스1
자료 사진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개학 연기로 학습 공백이 생기는 것을 막기 위해 초·중·고교 온라인 개학 방안을 추진한다고 25일 알렸다.

교육부는 이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원격교육 지원계획’을 발표했다.

앞서 정부는 학생들의 코로나19 감염을 막기 위해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교 개학을 4월6일로 연기했다.

그러나 아직 안심하기는 어려운 국면에서 교육부는 감염증 상황에 따라 등교 개학과 온라인 개학을 동시에 추진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지역별로 등교 수업이 여의치 않을 곳에서는 대학의 온라인 강의와 같은 방식으로 수업을 진행할 수 있게 하겠다는 것이다.

교육부에 따르면 개학 연기로 수업시수가 줄어들면서 발생한 수업결손을 보충하기 위한 방법으로 등교 수업과 온라인 수업을 병행할 수도 있다. 이 같은 방침이 시행되면 개학 후 학교에서 확진자가 나와 등교 중지되는 경우 온라인 수업으로 수업일수와 수업시수를 채울 수 있게 된다.

이러한 맥락에서 교육부는 원격수업을 학교의 수업일수와 수업시수로 인정하도록 관련 법령을 개정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현재 온라인 수업은 위탁교육 방식만 출석으로 인정되기 때문이다.

교육부는 ‘원격수업운영 기준안’을 마련하고 4월5일까지 온라인 개학이 가능한 원격수업 체제를 구축할 계획이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