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2월 26일 15시 29분 KST

'대구·경북 봉쇄' 발언한 홍익표가 "질책 달게 받겠다"며 사의를 표명했다

비난 여론이 들끓었다.

뉴스1
홍익표 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대구·경북 봉쇄조치’ 발언 논란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퇴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26일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단어 하나도 세심하게 살펴야함에도 대구·경북의 주민들께 상처를 드리고, 국민의 불안감도 덜어드리지 못했다”며 ”이에 사과드리며, 책임을 지고 수석대변인에서 물러난다. 질책을 달게 받겠다”라고 사의를 표명했다.

이어 ”불신과 비난보다는 서로에 대한 신뢰와 협력으로 보듬으며 함께 한다면, 반드시 어려움을 극복할 것이라고 믿는다”고도 말했다.

앞서 홍 수석대변인은 25일 서울 여의도당사에서 열린 고위 당정협의회 결과 브리핑에서 ”지역사회 전파를 막기 위해 심각 단계에서 범정부적 노력이 필요하다는 인식을 함께 했다”며 ”중앙재난대책안전본부는 지역사회 전파가 시작되는 현 단계에서 봉쇄정책을 극대화 시켜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대책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후 그의 ‘봉쇄조치’라는 표현이 문제가 됐고, 문재인 대통령 이하 민주당이 차례로 해명에 나섰지만 논란은 진화되지 않았다.

이에 홍 수석대변인은 26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서 ”어제의 표현은 정부의 강력한 지원과 조기 코로나19 차단이라는 의지를 표현하는 과정”이라고 해명하기도 했다.

[광고] 스톤픽쳐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