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2월 21일 15시 55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12월 21일 16시 18분 KST

"코로나19 확산세 꺾을 마지막 기회": 23일 0시부터 수도권에서는 5명 이상 집합금지다

신규 확진자가 1일 최대 1200명대까지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뉴스1
서울 중구 명동거리가 한산하다. 2020.12.21

수도권에서는 5인 이상 모임이 무조건 금지된다. 실내든 실외든 5명 이상은 모일 수 없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연일 천명대 내외를 기록하면서 나온 극단의 처방이다. 

오는 23일 오전 0시부터 내년 1월 3일까지 동창회, 동호회, 야유회, 송년회, 직장회식, 워크숍, 계모임, 집들이, 돌잔치, 회갑, 칠순잔치 등 5인 이상 모일 가능성이 있는 개인적인 친목모임이 모두 금지된다.

다만 결혼식과 장례식은 예외적 성격을 감안해 2.5단계 거리두기 기준인 50인 이하가 모이는 것을 허용하기로 했다.

이번 행정명령은 하나의 생활권인 서울, 경기, 인천시에서 실내외를 막론하고 적용된다. 만약 위반 행위가 발견될 경우 사업주와 이용자 모두에게 과태료를 부과한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21일 오후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에서 ”가족, 지인, 동료, 친구 등과의 사적 모임으로 확산되는 집단감염을 줄이지 않고서는 지금의 위기를 넘을 수 없다”며 ”이번이 코로나19 확산세를 꺾을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고 호소했다.

아울러 방역당국은 향후 하루 최대 1200명대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21일 정례 브리핑에서 “(지난주) 감염 재생산지수가 1.28 정도였고, 이 수치로 확진자 수를 예측하면 다음 주에는 하루에 1000명에서 1200명 사이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감염 재생산지수는 확진자 1명이 주변의 몇 명을 감염시키는지 나타내는 지표다.

감염 재생산지수 값이 1을 초과하면 펜데믹 유행이 지속된다는 것을, 1 미만이면 확진자 수가 줄어드는 추세에 접어들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감염 생산지수가 1.28이라는 것은 확진자 1명이 1.28명을 감염시키고, 유행도 여전히 진행 중이라는 뜻이다.

정 본부장은 지방자치단체가 오는 23일부터 내년 1월 3일까지 수도권에서 5명 이상의 사적인 모임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내린 것을 두고 “성탄절 연휴와 연말연시에 각종 다양한 모임을 통해 전파가 확산하는 게 우려되는 시기여서 5인 이상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잘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