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9월 21일 17시 45분 KST

방역당국이 국내 첫 신종 코로나 재감염 사례가 나왔다고 밝혔다

재감염과 재양성은 다르다.

뉴스1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중앙방역대책본부장)

방역당국이 국내 첫 코로나19 재감염 사례를 발표하며 그 발생 배경을 다른 유형 바이러스로 인한 순차 감염으로 추정하고 있다. 현재 재감염자의 1차 감염 바이러스는 코로나19 중 V그룹 유형으로 추정되며, 2차 감염 바이러스는 GH그룹 유형으로 나타났다.

정은경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21일 정례브리핑에서 ”국내에서 보고된 재감염 사례는 3월 말에서 4월 초 발생했다”면서 ”국내에서는 2~3월에 S나 V 그룹이 유행했고 3월부터 G그룹이 유입된 바 있어 이러한 과정에서 생길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재감염은 코로나19 확진 이후 완치 판정 이후 다시 감염이 일어나는 사례로, 세계적으로 보고된 경우가 5건 정도에 불과하다. 반면 재양성은 환자 몸 속에 남아있던 죽은 바이러스들이 PCR(유전자증폭) 검사에서 검출되거나, 음성 판정을 받을 때 바이러스양이 양성 판정 수준으로 많지 않았던 경우다.

국내 재감염 사례자는 서울 지역 거주 20대 여성으로 기저 질환이 없다. 3월 확진 이후 완치됐으나, 4월 다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다만, 아직까지 재감염 사례로 의심만 할 뿐 최종 확정하지는 못했다. 현재 연구팀이 임상적 특성을 검토 중이다.

특히 재감염자의 검체와 당시 기록을 통해 현재 보고된 1차·2차 바이러스 유형은 다르다. 정은경 본부장은 “1차 입원 때 분류된 것은 V그룹으로 추정하고, 2차 입원 때는 GH그룹으로 일단 확인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또 정은경 본부장은 ”환자분이 1차 입원했을 때는 기침이나 가래 증상으로 증상이 심하지 않았고, 또 증상이 소실되고 또 바이러스 PCR 검사가 2번 음성 확인된 이후에 격리해제가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환자분 2차 입원을 할 당시에도 기침, 가래 등의 증상이 심하지 않고 1차 때보다는 좀 더 유사하거나 그것보다는 조금 더 적은 것으로 보고됐다”면서 ”전문가들과 가능성을 두고 검토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