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6월 28일 17시 31분 KST

문화체육관광부가 프로야구· K리그 관중 제한적 입장을 허용한다

그간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무관중 경기가 이어졌다.

뉴스1
자료 사진

문화체육관광부가 코로나19 사태 이후 무관중으로 치러졌던 국내 프로스포츠 경기의 관중 입장을 제한적으로 허용한다.

문체부는 28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거리두기 단계별 기준 및 실행방안’ 발표에 따라 야구·축구 등 프로스포츠의 제한적 관중 입장을 허용한다고 알렸다.

앞서 프로야구가 5월5일, 프로축구가 5월8일, 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가 5월14일 각각 개막했으나 코로나19 감염 확산 우려로 관중의 입장은 불가능했다.

각 스포츠 리그는 빈 관중석을 채우고 경기 분위기를 띄우기 위한 고육지책을 강구했다. 이 과정에서 K리그 FC서울이 성인용품을 ”단순 마네킹인 줄 알았다”며 관중석에 앉혀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이런 상황에서 제한적 관중 입장 허용은 무관중 경기 지속으로 입장권 수익을 낼 수 없던 구단들을 한시름 놓게 할 전망이다.

문체부는 방역당국과 협의해 관중 허용 규모 및 경기 일시 등을 다음주 확정할 예정이며, 빠르면 관중 입장도 이 시기에 맞춰 진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