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7월 09일 13시 41분 KST

신종 코로나로 여권 수요 줄자 차세대 전자여권 전면발급 시기도 늦춰진다

월 평균 여권 발급률이 지난해 대비 70% 감소했다.

문화체육관광부
2020년부터 발급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 시안

외교부가 차세대 전자여권 전면발급 시기를 올해 12월에서 최장 1년 늦추기로 했다고 8일 밝혔다.

외교부는 전날 이태호 외교부 제2차관 주재로 관계부처 및 민간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여권정책심의위원회 제11차 여권행정분과위원회를 열고 이 같이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는 올해 상반기 코로나19의 전세계적 확산으로 우리 국민의 여권 수요가 급감했기 때문이다. 월 평균 여권 발급량은 지난해 40만권에서 올해 5만권으로 70% 이상 감소했다.

이에 따라 현용 공백여권의 재고가 발주량 하향 조정에도 불구하고 상당량 누적된 상태이며, 당초 계획대로 차세대 전자여권을 올 12월 전면발급할 경우 200억원 이상의 예산이 낭비될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다만 외교부는 내년에 여권 재고량이 소진될 경우 12월 전에 차세대 전자여권 전면 발급을 개시한다는 방침이다. 또 차세대 전자여권의 안정적 발급 체계 구축을 위해 재고 문제가 없는 관용·외교관 여권은 12월부터 발급키로 했다.

외교부는 ”향후 여권 발급량 추이를 지속 예의주시하며 차세대 전자여권 전면발급 시행을 차질 없이 준비하겠다”며 ”정부 혁신의 일환으로 추진하는 여권 온라인 간편 서비스는 기존 계획대로 시행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