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4월 14일 16시 16분 KST

정부가 2~3개월 내 신종 코로나 혈장치료제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예방백신은 다소 오래 걸릴 전망이다.

vchal via Getty Images
자료 사진

정부가 2~3개월 내 코로나19 완치자의 혈액을 이용한 혈장치료제를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민간기업과 협력 중이다. 다만 예방백신은 2021년 하반기에서 2022년 중 나올 전망이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14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와 치료제·백신 개발 추진 상황과 향후 계획을 논의했다고 알렸다. 이 자리에서 치료제 백신 개발의 조기 성공을 지원하는 범정부 지원 방안을 마련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근본적인 해법은 결국 백신과 치료제가 될 것”이라며 “기업·정부·연구기관·의료계·학계가 다시 한번 기적을 만들기 위해 한 팀으로 뭉쳐야 한다. 정부는 개발에 방해가 되는 규제를 파격적으로 혁파해서 패스트트랙을 마련하고, 자금 등 전폭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관련 지원을 약속했다. 

현재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은 환자의 혈액을 이용한 혈장치료, 항체 주사 방식, 기존 약물 사용범위 확대 등을 진행 중이다.

항체의약품의 경우 국립보건연구원과 국내기업 셀트리온이 개발에 착수, 연내 임상시험 진입을 목표로 빠르면 내년 중 시용 가능한 제품이 출시될 전망이다.

혈장 치료제의 경우 완치자의 혈액 공급만 원활히 해결된다면 2~3개월 내 개발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코로나19 예방 백신, 치료 백신은 2021년 말에서 2022년 초를 목표로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윤 반장은 ”앞으로도 완치자 혈액 확보 간소화, 기관 임상시험위원회 심사 면제 등 규제 적용을 합리화하고, 감염병 연구개발 투자를 확대하는 등 감염병 연구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국내기업이 코로나19 치료 후보물질의 임상 2상을 준비하고 있다는 소식도 전해졌다. 동아일보는 이날 바이오 벤처기업 압타바이오가 개발 중인 녹스(NOX) 단백질 저해제 후보물질인 ‘APX-115’가 코로나19를 일으키는 사스코로나바이러스-2의 증식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는 사실을 인체세포 실험을 통해 확인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물질은 당뇨 합병증 치료제 후보물질로 개발돼 이미 안전성(약물 독성)을 시험하는 임상 1상을 마친 상태로, 압타바이오는 이를 가지고 코로나19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 2상에 곧바로 들어간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