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9월 16일 19시 04분 KST

마스크 업체에서 코로나19 무더기 확진된 이유: "마스크 착용 미흡"

이 마스크업체 관련 코로나19 확진자는 21명이다.

서울 강남구 마스크 유통업체 K보건산업이 소규모에도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와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6일 서울시에 따르면 강남구 소재 K보건산업의 정식 직원 수는 6명으로 파악됐다.

그럼에도 이 회사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21명이나 나왔다.

김정일 서울시 감염병관리과장은 이날 온라인으로 진행된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확진자 21명은 업체 관계자가 7명, 방문자가 5명, 가족과 지인이 9명”이라고 말했다.

이어 ”역학조사 결과 이 업체는 업무 중 마스크 착용이 미흡했고 사무실이 환기가 잘 안 되는 구조”라며 ”일부 직원은 사무실 내 공간에서 함께 식사를 했다”고 설명했다.

K보건산업에서는 직원 1명이 9일 최초 확진된 후 14일까지 13명, 15일 7명이 추가 발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