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7월 03일 14시 33분 KST

포장지부터 내용물까지 진짜와 흡사한 가짜 마스크 10만장이 지자체 납품 직전 식약처에 적발됐다

슬쩍 보면 진짜와 구별하기 어렵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정품 마스크(왼쪽)와 가짜 마스크 비교 사진

국내 마스크 제조업체의 디자인을 도용해 만든 가짜 마스크 10만장이 시중 유통 직전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적발됐다.

식약처는 지방자치단체에 납품되려던 가짜 마스크 10만장이 있다는 제보를 받고 이를 적발했다고 3일 알렸다.

당국에 따르면 사건의 내막은 이렇다. 앞서 한 마스크 유통업체가 지방자치단체에 총 45만개의 마스크를 납품하기로 계약, 25만개의 정상 제품을 공급했다. 그러나 이후 수급이 어려워졌고, 이 업체는 제조업체가 아닌 유통 브로커에게 구매한 가짜 제품으로 나머지 수량을 채우려 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정품 마스크(왼쪽)와 가짜 마스크 비교 사진

이 같은 내용을 제보받은 식약처는 당일 업체를 적발, 유통을 사전 차단했다.

공개된 가짜 마스크는 포장부터 내용물까지 정품과 매우 흡사하다.

자세히 살펴 보면 정품 마스크의 포장지에는 광택이 있고 가장자리에 문양이 있지만, 가짜 마스크는 광택과 문양이 없다.

또 정품 마스크는 접합부위가 점선으로 되어 있고 마스크 내부 MB필터가 2개이지만, 가짜 마스크는 접합부위가 별점선으로 되어있고 마스크 좌우에 세모 모양이 있다. 가짜 마스크 내부 MB필터는 1개 뿐이기도 하다.

식약처는 이번 사건을 수사로 전환, 가짜 마스크의 유통 경위 등을 철저히 추적하고 조사해 관련 법령에 따라서 강력하게 처벌할 예정이라며 엄정 수사를 다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