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3월 27일 13시 13분 KST

한국 신종 코로나 진단키트 기업이 브랜드명을 '독도'로 짓는 것을 고려 중이다

이 기업은 생산 물량 95%를 해외 수출한다.

anyaivanova via Getty Images
자료 사진

코로나19 세계적 확산에 한국산 진단키트가 각광을 받고 있는 가운데, 한 국내 진단키트 생산업체가 브랜드명을 ‘독도’로 짓는 것을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진단키트 생산업체 솔젠트의 유재형 대표는 27일 MBC 표준FM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국산 진단키트 브랜드명을 ‘독도’로 하자는 제안을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고 알렸다.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는 이 같은 청원이 올라와 총 20만 명 가량의 동의를 얻었다.

유 대표는 가능하다면 공급 회사들과 의논해서 브랜드화하는 방향을 논의 중이라며 ”충분히 고려할 수 있는 상황으로 K-팝처럼 하나의 브랜드가 만들어 질 수 있는 상황”이라는 의견을 밝혔다.

그는 ”전 세계적으로 K-바이오가 많이 알려졌고 한국의 초기 코로나19 대응이 세계적 모범사례로 알려졌다”며 ”임상과 현장에서 수십만건을 사용하다 보니 한국 진단키트에 대한 신뢰가 높아져서 요구나 문의가 많은 것 같다”며 국산 진단키트가 각광받는 이유를 짚었다.

그러면서 수출 관련 통화는 하루 200통 이상이며 생산 물량의 95% 이상을 해외 수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4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국산 진단키트를 요청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국내 여유분이 있으면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