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2월 26일 19시 06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2월 26일 19시 06분 KST

신종 코로나 군내 확진자 명단에 공군 간부 2명이 추가됐다

현재 총 20명이다.

뉴스1
서울 국방부

군내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었다.

국방부는 26일 군내 확진자는 육군 13명, 공군 5명, 해군 1명, 해병대 1명 등 총 20명이라고 알렸다.

보건당국 기준에 따른 격리인원은 540여명이며, 예방적 격리인원은 9000여명이다.

군내 확진자는 전날보다 공군 간부 2명이 증가했으며 이들은 모두 대구 지역 근무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방부는 이들에 대해 전원 1인 격리를 원칙으로 한다. 군 자체기준에 따른 예방적 격리의 경우 부대별 여건에 따라 필요 시 코호트(집단) 격리를 병행하고, 증상 발생시 1인 격리로 전환하고 있다.

국방부에 따르면 현재 군 지원인력은 총 1130여 명으로, 이 중 의료인력은 300여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