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2월 18일 11시 33분 KST

코로나19가 재확산하면서 국군간호사관학교 생도들의 의료 현장 투입이 결정됐다

임무 수행 기간은 잠정 1개월이다.

뉴스1/국방부 제공
간호사관생도가 개인보호구 착용 후 교수의 평가를 받는 모습.

코로나19 재확산이 심각해지면서 국군간호사관학교 생도들이 18일부터 의료 현장에 투입된다. 간호장교가 아닌 간호사관생도들이 의료 현장에 투입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방부는 이날 코로나19 추가 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범정부적 대응 지원 대책에 따라 간호사관생도 3학년 77명(여성 69명, 남성 8명)과 간호장교 4명을 생활치료센터로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간호사관생도 56명, 간호장교 3명은 이날부터 경기(1개소), 충남(2개소)에 있는 생활치료센터 3개소에 투입돼 임무를 수행한다. 나머지 간호사관생도 21명, 간호장교 1명은 향후 중앙사고수습본부가 지정하는 생활치료센터에 추가 투입될 예정이다.

생도들은 전문 의료인인 의사와 간호사의 지도·감독을 받아 활력징후 측정, 비대면 증상 모니터링, 투약 지원, 코로나19 진단검사 보조 등 임무를 맡는다. 임무 수행 기간은 잠정 1개월이다. 향후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투입 기간이 변동될 가능성이 있다.

국방부는 투입 생도들이 대학병원급에서 기본간호학 실습을 마쳤고 올해 국군수도병원 중환자실, 응급실, 병동 등 의료현장에서 간호실습을 했다며 현장에서 임무를 수행하기에 충분한 역량을 갖췄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임무 투입 전에 감염병 관련 교수들로부터 재난응급 간호교육을 받았고 코로나19 대응 임무를 수행했던 선배 간호장교들이 생활치료센터에서의 근무 경험도 전수받았다고 밝혔다.

학생인 간호사관생도들이 의료 현장에 투입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3월3일 신임 간호장교 75명이 국군대구병원에 투입돼 5주 동안 대구시 확진환자들을 치료한 바 있으나, 이들은 사관학교 졸업과 임관식을 마친 상태였다.

이번 간호사관생도 지원은 학생도 국가적 재난상황에서 의료인의 지도·감독하에 간호 임무를 수행할 수 있다는 법적 근거에 따라 이뤄졌다.

의료법 시행규칙에 의하면 의학·치과의학·한방의학·간호학을 전공하는 학생은 전시·사변이나 그 밖에 이에 준하는 국가비상사태 시에 국가나 지방자치단체의 요청에 따라 의료인의 지도·감독을 받아 의료행위를 할 수 있다.

아래는 코로나19 의료 현장 투입 전 교육을 받고 있는 생도들의 모습이다. 

뉴스1/국방부 제공
간호사관생도가 짝을 이루어 개인보호구를 착용하는 모습.
뉴스1/국방부 제공
간호사관생도가 개인보호구 중 덧신을 착용하는 모습.
뉴스1/국방부 제공
간호사관생도가 개인보호구 중 덧신을 착용하는 모습.
뉴스1/국방부 제공
간호사관생도가 개인보호구를 탈의하는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