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7월 03일 17시 22분 KST

정은경이 신종 코로나 사태 후 첫 언론 인터뷰에서 "일상으로 돌아가고 싶다"는 소망을 전했다

그는 인터뷰에서 코로나19 방역 현장 상황들을 알렸다.

뉴스1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이 첫 언론 인터뷰에서 ”코로나19 종식 후 일상으로 돌아가고 싶다”고 밝혔다.

정 본부장은 3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했다. 휴가로 자리를 비운 방송인 김현정 대신 박원순 서울시장이 진행한 이날 인터뷰에서 정 본부장은 ”브리핑으로 말씀을 많이 드리고 있다”며 그간 언론 앞에 나서지 않은 이유를 밝혔다.

그는 신종 감염병인 코로나19에 정보 불충분과 불확실성, 경증 및 무증상 감염자들 통제 곤란 등을 현 방역당국이 겪는 어려움으로 꼽았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자신의 삶에서 가장 달라진 부분은 ”모든 국민들과 비슷하게 감염병 대응 업무도 하고 또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느라고 예전 일상생활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게 가장 큰 변화”라며 ”정신적 스트레스가 가장 큰 부담”이라고 털어놨다.

이어 ”국민들이 백신”이라며 철저한 개인 위생 수칙 준수와 협조를 당부한 그는 앞선 브리핑에서 ”가장 싫어한다”고 말했던 소위 ‘깜깜이 전파’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정 본부장은 ”조사를 해 보면 한 사람이 두 번째 환자를 만드는 데 한 3일 정도밖에 안 걸린다”며 ”그 안에 조사를 끝내지 않으면 또 다른 분이 다른 전파를 일으키기 때문에 그런 부분들을 최대한 찾아내서 저희 방역망 안에서 관리하는 그런 노력 등을 지금보다 더 열심히 강화하는 게 필요하겠다”고 ‘깜깜이 전파’에 대한 선제조치를 보다 면밀히 하겠다고 밝혔다.

시급한 의료진 확충 이외에 감염병 현장에서 가장 필요한 지원에 대해서는 ”안전하게 근무할 수 있는 시설이나 장비들과 경제적인 보상뿐만 아니라 국민들께서 응원해 주시고 격려해 주시는 게 굉장히 큰 힘이 된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정 본부장은 ”코로나19 사태가 끝나면 무엇을 제일 하고 싶냐”는 박 시장의 질문에 ”일단 일상으로 돌아가고 싶다”고 했다.

그는 ”국민들께서도 그러시는 것처럼 저희도 예전의 일상이 얼마나 소중했는지를 깨닫는 것 같다”며 안타까움을 표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