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3월 30일 15시 26분 KST

장미인애가 문재인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정책을 "재앙"이라고 비판했다

정부는 30일 4인 가구 기준 100만원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뉴스1
배우 장미인애

배우 장미인애가 문재인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정책을 비판했다.

장미인애는 30일 인스타그램에 ‘정부가 4인 가족에 100만원을 긴급 지원할 전망‘이라는 내용의 기사를 공유하며 ”짜증스럽다 정말. 돈이 어디 있어 우리나라에”라는 글을 적었다. 해시태그로는 ‘#재앙‘, ‘#재난’을 달았다. 

그는 ”우리나라 땅도 어디에 줬지? 국민을 살리는 정부 맞나요? 저 100만 원의 가치가 어떤 의미인가요 대체. 뉴스보면 화가 치민다”라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이후 일부 네티즌들이 ”긴급재난지원금의 의미를 알고는 있느냐”는 취지의 댓글을 달자 그는 ”나도 자유발언권 #헬조선”이라며 ”국민으로서 인권의 권리 이제 누리며 살겠다. 내 삶이니까. 내 인생은 내가 알아서. 지금이 IMF보다도 더 힘들어도 그때보다 더 지금 더 뭐든 해서라도 살아서 버티고 이기고 살 거다”라는 게시물로 응수했다.

또 자신의 의견을 지적하는 댓글들에 일일이 답글을 달기도 했다. 특히 ”우리나라 땅을 어디다 줬다는 거냐”는 질문에는 ”북한에”라고 답하는가 하면, ”우리나라 4인가구? 혼자 어렵게 사는 분들은 저 100만원으로 인생이 바뀐다. 그 시간에 뭐든 버티고 일을 하든 뭘 하든 살아야지 라는 생각”이라는 댓글을 적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본관에서 제3차 비상경제회의를 열고 ”정부는 지자체와 협력해 중산층을 포함한 소득 하위 70% 가구에 4인가구 기준 가구당 100만원의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