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2월 21일 11시 01분 KST

응급수술 필요한 산모가 코로나19 검사가 늦어지는 바람에 사산하는 일이 벌어졌다

보건당국 가이드라인에 따라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Motortion via Getty Images
자료사진.

출산이 임박한 산모가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기다리다가 사산하는 일이 벌어졌다.

2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30살 A씨는 지난 7일 그동안 진료를 받던 서울 한 대형병원에서 ”오늘 입원한 뒤 분만 날짜를 잡자”는 안내를 받았다.

A씨는 입원을 위해 오후 2시30분쯤 코로나19 검사를 미리 받았고, 오후 7시에 수속을 밟기로 했다. 

그런데 병원갈 준비를 위해 집을 찾은 A씨는 오후 6시쯤 갑자기 하혈을 시작했다.

A씨는 구급차를 타고 오후 7시쯤 병원에 도착했지만, 응급실 밖에서 1시간 넘게 기다려야만 했다. 코로나19 검사 결과가 나오지 않았기 때문이다.

결국 A씨는 뒤늦게 응급수술을 받았고, 오후 9시10분쯤 사산하고야 말았다. A씨는 출산 전 태반이 떨어지는 태박 조기박리 상태로, 응급수술이 필요한 상태였다.

나중에 나온 코로나19 검사 결과에서 A씨는 음성이었다.

병원 관계자는 ”보건당국 가이드라인에 따라 코로나19 검사를 했고 다른 날보다 결과가 늦게 나와 산모는 오후 9시 30분께 최종 음성이 확인됐다”면서 ”그날 수술이 예정된 것이 아니어서 장소 확보 등 준비에 시간이 50분 정도 걸렸다”고 설명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