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9월 24일 10시 35분 KST

정세균이 일부 보수 인사가 강행을 주장하는 개천절 드라이브 스루 집회 전면 불허 의사를 밝혔다

일부 보수단체들은 집회 금지 통고에 불복해 행정소송을 낸다.

김진태 페이스북
김진태 전 미래통합당 의원

최근 일부 보수 인사와 단체들 사이에서 강행을 타진하고 있는 ‘드라이브 스루’ 형식의 개천절 대규모 집회에 대해 정세균 국무총리가 또 한 번 전면 불허 의사를 밝혔다.

정 총리는 24일 국회에서 열린 고위당정청 협의회에서 “개천절을 전후로 광화문에서 집회를 하겠다고 하는 국민이 있다”며 “그 분들도 우리의 소중한 국민이지만 그간 정부는 광화문에서의 개천절 집회는 절대 용납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천명해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안 되면 법에 따라서 필요 조치를 강력하게 취하겠다”며 ‘드라이브 스루’ 방식을 포함한 일체의 집회에 대한 불허 방침을 분명히 했다.

그는 이날 “코로나19 때문에 모든 국민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방역 당국은 이번 추석 연휴가 진짜 고비가 될 것이라고 보고 있다”며 “국민 여러분은 모임과 이동을 자제해주시고 방역지침을 준수해주시기를 부탁한다”고 강조했다.

광복절 서울 광화문 등지에서 열린 대규모 집회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발하자 정부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2.5단계까지 상향하는 고육지책으로 버텨왔다. 그러나 광복절 집회를 주도한 보수단체들이 개천절에도 모이겠다는 의사를 밝히며 정부의 고민도 깊어졌다.

때문에 정 총리, 문재인 대통령, 김창룡 경찰총장에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까지 개천절 집회 자제를 요청하고 있는 상황이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