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9월 23일 15시 24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9월 23일 15시 25분 KST

야권에서 개천절 집회를 '드라이브 스루' 형식으로 강행하겠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전광훈식 집단 광기'라고 비판했다.

뉴스1
보수단체 '일파만파'의 광복절 집회 모습

8월15일 광복절에 서울 광화문 등 도심에서 열린 대규모 집회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했지만 10월3일 개천절 집회 개최 여부를 두고 아직도 여야가 대립 중이다.

정부 및 여당은 엄중 경고하고, 일부 단체들은 강행을 불사하겠다는 소모전이 계속되는 가운데 김진태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의원은 21일 페이스북에 개천절 집회를 ‘드라이브 스루’ 집회로 치르자고 주장했다.

김 전 의원은 ”정권이 방역실패 책임을 광화문 애국세력에게 뒤집어 씌우는 마당에 또다시 종전방식을 고집하여 먹잇감이 될 필요는 없다”면서 ”손자병법에도 ‘내가 원하는 곳에서 원하는 때에 싸워야 한다’고 나온다. 그날은 모두 차를 가지고 나오는 게 어떨까? 만약 이것도 금지한다면 코미디”라고 적었다.

이에 경찰이 ‘사람 뿐만 아니라 차도 9대 이상 모이면 안 된다’는 입장을 분명히 하자 민경욱 전 미래통합당 의원은 22일 페이스북에 ”코로나 확산이 우려된다며 9명 이상 모이지 말라고 하길래 그런 줄 알았다. 그런데 차도 9대 이상 모이지 말라고 하는 바람에 코로나는 단지 반정부, 4.15 부정선거 규탄 집회를 막기 위한 핑계였다는 걸 알게 됐다”며 ”차도 코로나에 걸리느냐 이 말이다. 정은경, 답 좀 해 봐라”고 비아냥댔다.

여기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2일 ‘개천절 드라이브 스루 집회’ 주장을 두고 ”교통과 방역에 방해되지 않는다면 그 사람들의 권리 아니겠느냐”며 옹호하자 더불어민주당의 맹비난이 쏟아지기 시작했다. 특히 10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보수단체들을 향해 개천절 집회를 미뤄달라고 호소한 이후 원내대표가 이 같은 발언을 하며 모양새가 우스워졌다.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3일 페이스북에 ”‘전광훈식 집단광기’가 여전히 유령처럼 광화문을 떠돌고 있는 것”이라며 “드라이브 스루라는 이름으로, 시위의 목적과 그 안에 광기를 숨기지 말라. 사실상 그 시위는 드라이브 스루 방식이 아닌 그냥 차량 시위인 것”이라고 비판했다.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도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역시나 김진태, 또 민경욱”이라며 “상식적으로 광화문네거리를 막고 집회를 하는데 어떻게 교통과 방역에 방해가 안 된다는 거냐”고 지적했다.

그러나 앞서 경찰에 집회금지 통고를 받은 단체들은 집회금지 집행정지 가처분 소송을 내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개천절 1000명 이상이 모이는 집회를 열겠다는 23일 8·15집회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에 따르면 이들은 24일 오전 중 서울행정법원에 행정소송을 낸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