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5월 13일 17시 56분 KST

재난지원금 기부 실수 잇따르자 정부가 추후 상품권 지급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재난지원금 관련 민원이 속출하고 있다.

뉴스1
자료 사진

긴급재난지원금 신청 첫날부터 실수로 기부를 선택한 사람들의 취소 민원이 빗발치자 정부가 해당 절차를 개선한다. 또 취소 기한을 놓친 사람들에게는 지역 상품권 지급을 검토 중이다.

긴급재난지원금 사용 신청을 받는 한 카드사 관계자는 13일 세계일보 등에 ”전액 기부자의 경우 취소하겠다는 이들에게 다음달 중순 주민센터에서 상품권을 지급하는 방안을 정부가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정부가 긴급재난지원금 카드 신청 메뉴 안에 기부 항목을 넣으며 무심코 동의 버튼을 누르던 이용자들이 실수로 전액 기부를 선택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는 탓이다.

당초 정부는 한 번 기부 의사를 밝힐 경우 취소할 수 없도록 했지만 카드사에서는 신청 당일 오후 11시30분까지는 기부 취소나 기부금 액수 변경을 가능케 했었다. 신한카드만 다음날 오후 6시까지다.

이에 대해 정부는 13일부터 혼란 방지를 위해 긴급재난지원금 전액 기부 선택시 팝업창으로 재차 확인할 수 있도록 각 카드사에 신청 절차를 수정하게 했다. 기부 실수를 당일 수정하지 못하더라도 추후 주민센터 등을 통해 할 수 있도록 조치할 계획이라고도 밝혔다.

각 카드사 신청화면도 13일부로 바뀌었다. 신청 첫 화면에 ‘기부 포함 신청‘, ‘기부 없이 신청’ 배너를 만들거나 관련 안내를 보다 꼼꼼히 하는 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