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7월 22일 14시 10분 KST

교회 신종 코로나 방역강화 조치가 24일부터 해제된다

보건당국은 최근 교회 관련 집단감염이 발생하지 않았다고 봤다.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

정부가 지난 10일부터 교회의 정규예배 외 소모임·단체식사 등을 금지해온 방역강화조치를 오는 24일부터 해제하기로 했다. 최근 교회 소모임 등으로 인한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거의 발생하지 않았다는 점을 고려한 것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교회 방역강화조치를 24일부터 해제한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교회 소모임 등을 중심으로 지역감염이 확산하자 지난 10일부터 교회를 대상으로 정규예배 외 소모임·행사·단체식사 등을 금지하는 방역강화조치를 시행했다. 해당 수칙을 위반할 경우 300만원 이하 벌금 및 집합금지 조치를 부과했다.

정 총리는 ”대부분 교단과 성도들께서 방역수칙을 잘 지켜주신 덕분에 최근 교회 소모임 등으로 인한 감염사례가 거의 발생하지 않고 있다”며 24일부터 방역강화조치를 해제한다고 밝혔다.

그는 ”핵심방역수칙 의무화 조치 이전부터 교계 스스로 방역에 앞장서주신 데 감사드린다”며 ”교회가 앞으로 방역수칙 생활화에 선도적 역할을 해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다만 방문판매와 요양시설에서의 집단감염에 대해서는 우려를 나타냈다. 정 총리는 ”특히 방문판매 경우 동선 파악이 쉽지 않고 일부 거짓진술로 인해서 방역 골든타임을 놓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이제는 소위 ‘위드(with) 코로나’라고 할만큼 당분간 코로나와 함께 생활할 수밖에 없다”며 ”스스로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혹시 감염이 확인되더라도 신속히 추가 확산을 막아야 방역과 일상이 균형을 이룰 수 있다. 방역수칙 준수와 유사시 역학조사에 협조해주실 것을 다시 한번 당부드린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