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3월 18일 10시 56분 KST

분당제생병원 이영상 원장이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같은 병원에 근무하던 30대 여성 간호조무사도 감염됐다.

뉴스1
분당제생병원 이영상 원장

분당제생병원 원장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기 성남시는 분당구 정자동에 거주하는 분당제생병원 이영상 원장(55)과 용인시 수지구에 거주하는 이 병원 간호행정사무실 근무 여성 간호조무사(33)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18일 밝혔다.

이 원장은 16일 기침, 콧물 등 증상이 발현돼 17일 검체 검사를 진행, 18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원장과 함께 감염이 확인된 간호조무사는 환자가 발생한 61, 62병동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원장은 정형외과 전공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집단 발생한 81병동과는 무관하다. 이에 대해 병원 관계자는 뉴스1에 “이 원장이 상황이 발생한 5일부터 현장을 지휘해 왔다”며 “이 과정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것 같다”고 밝혔다.

또 은수미 성남시장은 뉴시스에 ”분당제생병원 코로나19 확산을 수습하느라 고생이 많으셨는데 안타깝다”며 ”상황을 더 파악해보겠다”고 말했다.

분당제생병원 관련 확진자는 18일 기준 29명으로 늘었으며 이 가운데 성남시 거주자는 12명, 타 지역 거주자는 17명이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