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12월 09일 14시 52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12월 09일 15시 26분 KST

코로나19 백신 접종 받고 나오던 91세 할아버지 인터뷰가 인터넷을 평정했다

마틴 케년 할아버지는 '영국식 화법'의 정수를 보여줬다. (그리고 알고보니 대단한 분이었다)

CNN
마틴 케년(91)씨.

전 세계 거의 모든 언론의 관심이 8일(현지시각) 세계 최초로 화이자(Pfizer)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한 영국에서 최초로 접종을 받은 90세 할머니 마거릿 키넌과 두 번째 주인공 81세 윌리엄 셰익스피어(진짜 이름이다)에 쏠렸다.

그러나 인터넷을 평정한 사람은 따로 있었다. 미국 CNN이 영국 런던 길거리에서 우연히 만난 91세 할아버지 마틴 케년이 바로 그 주인공이다.

″저희가 지금 막 생중계 리포트를 준비하다가 이 어르신께 혹시 방금 백신 접종을 받으셨냐고 여쭤보았는데요, 받으셨다고 합니다.” CNN의 시릴 배니어 기자가 말했다.

케년 할아버지는 몇 가지 질문에 답하면서 영국인 특유의 간접 화법, 즉 ‘대단히 대단한 일도 대단히 별 것 아닌 것처럼 말하기’의 정수를 보여줬다. (영국인들은 엄청나게 아름다운 무언가를 보고도 ‘나쁘지 않네’라고 말하는 사람들이다.)

이 인터뷰는 인터넷에서 큰 화제를 모았고, 그러자 케년 할아버지의 놀라운 ‘과거’에 대한 제보도 등장했다.

91세인 영국 주민 마틴 케년은 오늘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을 접종 받았다. 그는 손녀딸과 곧 포옹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한다.

″오래오래 살아서 크는 걸 보고 싶어요.” 그가 말했다. ”지금까지 이렇게 오래 살았는데 이제와 죽으면 무슨 소용입니까? 안 그래요?”

 

어떻게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게 됐냐는 첫 질문에 그는 세상 별 일 아니라는 듯 답했다.

″가이스 병원에다가 전화를 했습니다. 제가 커서는 대부분 런던에서 살아서 잘 아는 병원인데. 그래서 제가 그거 뭐냐, 그 백신 접종 합니까?라고 물었죠. ‘맞습니다’ 그래요.”

″그러더니 저한테 이것저것 별로 재미도 없는 것들을 한참 물어요. 그래 저는 ‘맞다, 아니다, 맞다’ 뭐 그렇게 대답을 하고. 그러더니만 12시 반에 오라고 해요. 말할 것도 없이 빌어먹을 차 댈 곳이 없어서 좀 늦었지 뭡니까.”

″어쨌거나 여기(병원)에 왔고 안으로 갔더니만 대기자로 이름을 올려주데요. 그래 나는 나가서 좀 형편없는(rather nasty) 점심을 먹고 돌아왔더니 준비가 다 됐다고 합디다. 전혀 아프지는 않았습니다. 바늘이 나올 때까지 들어간 줄도 몰랐다니까요.”

ASSOCIATED PRESS
영국에서 두 번째로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사람은 놀랍게도 '윌리엄 셰익스피어'라는 이름을 가진 81세의 할아버지였다. 코벤트리, 영국. 2020년 12월8일.

 

케년 할아버지는 세계에서 가장 먼저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사람 중 하나가 된 기분이 어떻냐는 질문에도 세상 별 일 아니라는 듯 답했다. (그 와중에 접종inoculation과 예방접종vaccination의 차이를 잠깐 지적해주기도 했다.)

″아유 그런 건 전혀 못 느끼겠고... 이제 이 망할 병(코로나19)만 안 걸리면 좋겠네요. 나는 걸릴 생각 없습니다. 손녀딸들이 있는데 오래오래 살아서 크는 걸 보고 싶어요.”

다른 많은 사람들이 그랬던 것처럼, 케년 할아버지도 오랫동안 손주들을 만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리고는 이제 집에 가서 가족들에게 백신을 맞았다는 얘기를 해줄 작정이라고 덧붙였다. 자신이 백신 접종을 받았다는 사실을 알게된 건 ”아무도 모르고 기자 양반이 처음”이라고 했다.

″가족들한테 가서 말해줄라고. 내가 오늘 내가 여기 왔는지도 몰라요.”

케년 할아버지는 ”별로 재미도 없는(very unexciting)” 접종 증명카드를 잠시 보여준 뒤 아마도 이날 인터뷰의 하이라이트가 될 말로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지금까지 이렇게 오래 살았는데 이제와 죽으면 무슨 소용입니까? 안 그래요?”

케년 할아버지는 뉴욕타임스(NYT)에는 ”이걸 끝내놓으니 좋고 조금 우쭐한 기분”이라고 말했다. 그는 접종 과정 자체는 ”꽤 지루했다”고 덧붙였다.

 

트위터 이용자들은 ”가장 영국적”이었던 케년 할아버지의 이 인터뷰 영상에 찬사를 보냈다.

오늘은 이 인터뷰가 다했다

CNN이 런던 길거리에서 세계 최초로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을 맞은 사람 중 하나인 91세 마틴 케년을 만났다.

″지금까지 이렇게 오래 살았는데 이제와 죽으면 무슨 소용입니까? 안 그래요?” 

″이제 이 망할 병(코로나19)만 안 걸리면 좋겠네요.”

‘형편없는 점심’부터 주차 문제에 이르기까지 마틴 케년 할아버지의 시각을 매일 들을 수 있으면 좋겠다.  접종과 예방접종의 차이를 기자에게 설명해준 건 말할 것도 없고.

″별로 재미도 없는” - 방금 CNN에 나온 절제해서 말하기 장인 마틴

91세 마틴 케년 - 영국의 ‘Keep Calm and Carry On(평정심을 유지하고 하던일을 계속하라)’ 정신의 걸어다니는 장인

마틴 케년은 완전 보물이다

마틴 케년은 가이스 병원에 전화를 했고 한 방 맞고 나와서는 국제적 슈퍼스타가 됐지

마틴 케년은 형편없는 점심을 먹었고 망할 주차 공간을 찾지 못했지만 코로나19 백신을 맞으러 나와서 꽤 기뻤어

″ 지금까지 이렇게 오래 살았는데 이제와 죽으면 무슨 소용입니까? 안 그래요?”

 마틴 케년은 제일 영국스러운 사람일 거야

마틴 케년. 내 영웅이자 영감을 주는 분.

이런 건 끝까지 다 봐야 한다. 영국의 정수

 

한편 인터뷰에 응하던 케년 할아버지의 뒤편에서 펼쳐진, 별 일 없는 런던 거리 풍경에 주목한 사람도 있었다.

미국 뉴스에 영국이 나와서 자랑스러운 부분 :

1. ”지금까지 이렇게 오래 살았는데 이제와 죽으면 무슨 소용입니까? 안 그래요?”

2. 주머니에 손을 찔러넣고는 현관문을 들고 런던을 돌아다니는 사람

완전 정확한 런던 풍경이네. 항상 수많은 일이 멋대로 벌어지고 있는데 영국인들은 못 본 척을 하면서 그냥 자기 할 일을 계속하지

인터뷰 영상이 화제를 모으자 케년 할아버지의 남다른 과거에 대한 놀라운 제보가 나왔다.

케년 할아버지가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인종차별적 정책인 아파르트헤이트에 대한 저항 운동을 주도했던 인물이며, 아파르트헤이트 종식에 결정적인 기여를 한 인물로 꼽히는 데즈먼드 투투 대주교의 친구이고, 남아프리카 최초의 다인종 학교에서 초대 이사를 맡았었다는 것.

과거 보도를 보면, 이 제보는 사실인 것으로 보인다.

여기서 최고는 뭐냐면  마킨 케년은 유력한 반(反)아파르트헤이트 활동가였고, 데즈먼드 투투(Tambo)의 친구였으며, 남아프리카 최초 다인종 학교의 초대 이사였다는 거다.

이 노신사에 대한 흥미로운 뒷이야기

마틴 케년은 런던에서 남아프리카 최초의 다인종 학교인 스와질랜드의 워터포드 학교의 최장수 이사를 지냈다